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반기문 “최대 정치 혼란…국가 리더십 배신당해”
입력 2016.12.19 (21:13) 수정 2016.12.19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귀국을 앞둔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한국인들은 국가의 리더십에 대한 신뢰를 배신당했다'며 박근혜 대통령을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다음 달 귀국을 앞두고 한국 정치에 대해 발언의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박에스더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반기문 유엔 총장이 한국 정치상황에 대해, 현 정부와 박근혜 대통령을 정면으로 겨냥했습니다.

6.25 전쟁 이후 최대 정치혼란이라며, 올바른 통치의 완전한 결핍, 국가리더십에 대한 신뢰가 배신당한 데 사람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반기문(유엔사무총장) : "한국인들이 국가의 리더십에 대한 신뢰가 배신당했다고 생각합니다."

박정희 대통령이 시해됐을 때는 한국이 격변기였지만, 평화롭고 민주적이고 경제적으로 안정된 지금 이런 일이 일어나 놀랍다고도 했습니다.

"아버지 시대, 신뢰의 정치, 배신" 등 박근혜 대통령이 가장 민감하게 생각하는 것들을 직접 거론한 것입니다.

대선 출마 여부를 묻자, 언론 때문에 말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녹취> 반기문(유엔사무총장) : "여기 누구 기자 있나요? 그러면 내가 아무 얘기 안합니다."

총장 임기가 남았다며 즉답을 안하면서도, 다음 달 귀국을 앞둔 반총장의 발언 수위는 매일 높아지고 있습니다.

반총장은 한국시간으로 모레(21일) 약 6년여 만에 유엔에서 한국특파원을 대상으로 기자회견을 엽니다.

한국정치에 대한 더 구체적인 질문에도 답을 하겠단 뜻입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에스더입니다.
  • 반기문 “최대 정치 혼란…국가 리더십 배신당해”
    • 입력 2016-12-19 21:13:55
    • 수정2016-12-19 22:04:21
    뉴스 9
<앵커 멘트>

귀국을 앞둔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한국인들은 국가의 리더십에 대한 신뢰를 배신당했다'며 박근혜 대통령을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다음 달 귀국을 앞두고 한국 정치에 대해 발언의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박에스더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반기문 유엔 총장이 한국 정치상황에 대해, 현 정부와 박근혜 대통령을 정면으로 겨냥했습니다.

6.25 전쟁 이후 최대 정치혼란이라며, 올바른 통치의 완전한 결핍, 국가리더십에 대한 신뢰가 배신당한 데 사람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반기문(유엔사무총장) : "한국인들이 국가의 리더십에 대한 신뢰가 배신당했다고 생각합니다."

박정희 대통령이 시해됐을 때는 한국이 격변기였지만, 평화롭고 민주적이고 경제적으로 안정된 지금 이런 일이 일어나 놀랍다고도 했습니다.

"아버지 시대, 신뢰의 정치, 배신" 등 박근혜 대통령이 가장 민감하게 생각하는 것들을 직접 거론한 것입니다.

대선 출마 여부를 묻자, 언론 때문에 말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녹취> 반기문(유엔사무총장) : "여기 누구 기자 있나요? 그러면 내가 아무 얘기 안합니다."

총장 임기가 남았다며 즉답을 안하면서도, 다음 달 귀국을 앞둔 반총장의 발언 수위는 매일 높아지고 있습니다.

반총장은 한국시간으로 모레(21일) 약 6년여 만에 유엔에서 한국특파원을 대상으로 기자회견을 엽니다.

한국정치에 대한 더 구체적인 질문에도 답을 하겠단 뜻입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에스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