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비주류 ‘보수 신당’ 창당 준비…주류, 비대위 구성 맞대응
입력 2016.12.22 (17:15) 수정 2016.12.22 (17:20)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집단 탈당을 선언한 새누리당 비주류가 내년 1월 20일 출범을 목표로 신당 창당 준비에 착수했습니다.

주류 친박계는 추가 탈당자가 없도록 내부 단속에 각별히 신경 쓰는 한편, 대통령의 탄핵 사유를 따져보는 등 세 결집에 나섭니다.

김지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비주류 탈당파 의원들이 내년 1월 20일 출범을 목표로 가칭 보수신당 창당을 위한 실무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이들은 오는 27일로 예고한 탈당계 일괄 제출에 맞춰 발기인을 모집하고 창당대회를 거쳐 중앙 선관위에 등록할 예정입니다.

탈당을 예고한 의원이 30여 명이라는 점에서 국회 원내교섭단체도 곧바로 등록합니다.

창당준비위원장을 맡은 정병국 의원은 "분당 선언을 하면 바로 교섭단체 등록을 하게 될 것"이라며 "창당 작업에 속도를 내 내년 1월 20일까지 창당 작업을 완료할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반면, 주류 친박계는 배신 행위라고 비판하면서 추가 탈당자가 없도록 내부 단속에 각별히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

또, 연말까지 비대위를 꾸리기로 하고, 비대위원장 선임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친박계 핵심인 조원진 의원은 대통령 탄핵 사유에 대한 국민 대공청회를 열고, 탄핵의 문제가 여론 재판으로 가선 안된다며 탄핵 반대의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한법재판소의 기각 결정을 압박하는 한편전통 보수 지지 세력을 결집시켜 비주류와 차별화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됩니다.

이 자리에는 주요 친박 인사들이 참석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與 비주류 ‘보수 신당’ 창당 준비…주류, 비대위 구성 맞대응
    • 입력 2016-12-22 17:16:29
    • 수정2016-12-22 17:20:28
    뉴스 5
<앵커 멘트>

집단 탈당을 선언한 새누리당 비주류가 내년 1월 20일 출범을 목표로 신당 창당 준비에 착수했습니다.

주류 친박계는 추가 탈당자가 없도록 내부 단속에 각별히 신경 쓰는 한편, 대통령의 탄핵 사유를 따져보는 등 세 결집에 나섭니다.

김지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비주류 탈당파 의원들이 내년 1월 20일 출범을 목표로 가칭 보수신당 창당을 위한 실무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이들은 오는 27일로 예고한 탈당계 일괄 제출에 맞춰 발기인을 모집하고 창당대회를 거쳐 중앙 선관위에 등록할 예정입니다.

탈당을 예고한 의원이 30여 명이라는 점에서 국회 원내교섭단체도 곧바로 등록합니다.

창당준비위원장을 맡은 정병국 의원은 "분당 선언을 하면 바로 교섭단체 등록을 하게 될 것"이라며 "창당 작업에 속도를 내 내년 1월 20일까지 창당 작업을 완료할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반면, 주류 친박계는 배신 행위라고 비판하면서 추가 탈당자가 없도록 내부 단속에 각별히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

또, 연말까지 비대위를 꾸리기로 하고, 비대위원장 선임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친박계 핵심인 조원진 의원은 대통령 탄핵 사유에 대한 국민 대공청회를 열고, 탄핵의 문제가 여론 재판으로 가선 안된다며 탄핵 반대의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한법재판소의 기각 결정을 압박하는 한편전통 보수 지지 세력을 결집시켜 비주류와 차별화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됩니다.

이 자리에는 주요 친박 인사들이 참석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