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문재인 “‘평화적 촛불집회’ 경찰·의경 자랑스러워”
입력 2016.12.24 (11:58) 수정 2016.12.24 (14:04) 정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성탄절을 하루 앞둔 24일(오늘) 서울 영등포경찰서를 찾았다. 이번 방문은 지난 두 달간 이어진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평화적으로 관리해준 경찰과 의경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 전 대표는 조병노 영등포서장에게 "연인원이 1천만 명 가까운 시민들이 집회에 참여했는데도 지금까지 단 한 건의 폭력사태도 단 한 명의 체포자도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평화적으로 집회관리를 해 준 경찰과 의경들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또 집회 때 경찰이 세운 차벽을 장식한 '꽃 스티커'를 거론하며 "꽃 스티커가 (경찰 차에) 붙으면서 그 장소가 오히려 더 평화롭고 환상적인 장소가 돼 참 좋았다"고 했다. 이어, "오랫동안 촛불집회가 계속되고 있어 얼마나 고생이 많으냐"면서 "마음이 짠하다"고 위로했다.

새누리당 신임 비상대책위원장에 인명진 전 한나라당 윤리위원장이 내정된 것에 대해서는 "새누리당이 국민의 준엄한 심판 앞에서 노력도 많이 하지 않겠느냐"며 "인명진 목사를 비대위원장으로 모신 것도 그런 노력의 하나로 보고 싶다"고 평가했다.
  • 문재인 “‘평화적 촛불집회’ 경찰·의경 자랑스러워”
    • 입력 2016-12-24 11:58:49
    • 수정2016-12-24 14:04:23
    정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성탄절을 하루 앞둔 24일(오늘) 서울 영등포경찰서를 찾았다. 이번 방문은 지난 두 달간 이어진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평화적으로 관리해준 경찰과 의경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 전 대표는 조병노 영등포서장에게 "연인원이 1천만 명 가까운 시민들이 집회에 참여했는데도 지금까지 단 한 건의 폭력사태도 단 한 명의 체포자도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평화적으로 집회관리를 해 준 경찰과 의경들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또 집회 때 경찰이 세운 차벽을 장식한 '꽃 스티커'를 거론하며 "꽃 스티커가 (경찰 차에) 붙으면서 그 장소가 오히려 더 평화롭고 환상적인 장소가 돼 참 좋았다"고 했다. 이어, "오랫동안 촛불집회가 계속되고 있어 얼마나 고생이 많으냐"면서 "마음이 짠하다"고 위로했다.

새누리당 신임 비상대책위원장에 인명진 전 한나라당 윤리위원장이 내정된 것에 대해서는 "새누리당이 국민의 준엄한 심판 앞에서 노력도 많이 하지 않겠느냐"며 "인명진 목사를 비대위원장으로 모신 것도 그런 노력의 하나로 보고 싶다"고 평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