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靑, ‘성탄 촛불’ 앞 9주째 비상근무
입력 2016.12.24 (17:18) 수정 2016.12.24 (17:36) 정치
청와대는 성탄절을 하루 앞둔 24일(오늘) 9주째 주말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면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촛불집회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수석비서관들을 비롯한 주요 참모들은 이날도 전원 출근해 밤늦게까지 대기하면서 집회 동향을 살펴볼 예정이다.

참모들은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이 주재하는 대책회의를 통해 집회를 비롯한 국정 상황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한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국민의 목소리를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민심을 잘 살펴볼 것"이라면서 "연말연시에 챙겨야 할 것들을 점검하고 새해 계획도 잘 세우는 방안을 논의한다"고 말했다.

탄핵소추안 가결로 직무정지 상태인 박 대통령은 이번 주말도 외부 노출을 자제하고 관저에서 머물며 TV와 참모진 보고 등을 통해 집회 상황을 지켜볼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헌법재판소 탄핵심판과 특별검사 수사에 대비해 변호인단과 수시로 접촉하면서 법적 대응을 강구하고 있다.

또한, 특검 또는 검찰을 인용한 각종 의혹 보도들이 쏟아지는 데 대해서는 공식 반응을 삼가면서 법률 대리인단을 통해서만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 靑, ‘성탄 촛불’ 앞 9주째 비상근무
    • 입력 2016-12-24 17:18:38
    • 수정2016-12-24 17:36:45
    정치
청와대는 성탄절을 하루 앞둔 24일(오늘) 9주째 주말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면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촛불집회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수석비서관들을 비롯한 주요 참모들은 이날도 전원 출근해 밤늦게까지 대기하면서 집회 동향을 살펴볼 예정이다.

참모들은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이 주재하는 대책회의를 통해 집회를 비롯한 국정 상황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한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국민의 목소리를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민심을 잘 살펴볼 것"이라면서 "연말연시에 챙겨야 할 것들을 점검하고 새해 계획도 잘 세우는 방안을 논의한다"고 말했다.

탄핵소추안 가결로 직무정지 상태인 박 대통령은 이번 주말도 외부 노출을 자제하고 관저에서 머물며 TV와 참모진 보고 등을 통해 집회 상황을 지켜볼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헌법재판소 탄핵심판과 특별검사 수사에 대비해 변호인단과 수시로 접촉하면서 법적 대응을 강구하고 있다.

또한, 특검 또는 검찰을 인용한 각종 의혹 보도들이 쏟아지는 데 대해서는 공식 반응을 삼가면서 법률 대리인단을 통해서만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