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성탄 전야 촛불집회…축제 분위기
입력 2016.12.24 (21:12) 수정 2016.12.24 (21:2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24일) 집회 역시 메시지는 무거웠지만 분위기는 달랐습니다.

집회 참가자들은 함께 노래를 부르고 선물도 나누며 성탄 전야를 맞았습니다.

이세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녹취> "울면 안 돼 울면 안 돼'

광장에 나타난 산타클로스들!

집회에 따라나선 어린이들을 위해 선물을 준비한 청년 산타 300여 명입니다.

<녹취> " 자 이거 받고, 메리 크리스마스!"

<인터뷰> 김채민(초등학생) : "산타 언니 오빠들이랑 할아버지랑 선물도 주고 노래도 불러줘서 너무 기분이 좋았어요."

집회 참가자들에게 성탄 모자도 나눠주고 캐롤에 맞춰서 춤도 춥니다.

<인터뷰> 김건우(청년 산타) : "민주주의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편지를 썼습니다. 그래서 한 명씩 아이들에게 전달해 주는 겁니다."

촛불 나누고 성탄 전야라는 의미를 담아 온 가족이 함께 나와 촛불을 보태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안창효(촛불집회 참가자) : "그동안에는 거의 저 혼자 나왔었는데, 오늘은 가족을 다 데리고 나왔습니다. 크리스마스 이브이기도 해서, 의미 있는 날 같아서 나왔습니다."

신나는 악기 연주가 거리마다 이어지면서 집회는 축제가 됐습니다.

<인터뷰> 양수민(촛불집회 참가자) : "축제 분위기도 나는 것 같고, 다가오는 새해 넘어서서 좀 기쁜 일이 많이 일어났으면 좋겠습니다."

<녹취> "박근혜 퇴진해야 메리 크리스마스!"

한 뜻으로 모인 집회 참가자들은 특별한 성탄 전야를 보냈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 성탄 전야 촛불집회…축제 분위기
    • 입력 2016-12-24 21:14:14
    • 수정2016-12-24 21:20:40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24일) 집회 역시 메시지는 무거웠지만 분위기는 달랐습니다.

집회 참가자들은 함께 노래를 부르고 선물도 나누며 성탄 전야를 맞았습니다.

이세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녹취> "울면 안 돼 울면 안 돼'

광장에 나타난 산타클로스들!

집회에 따라나선 어린이들을 위해 선물을 준비한 청년 산타 300여 명입니다.

<녹취> " 자 이거 받고, 메리 크리스마스!"

<인터뷰> 김채민(초등학생) : "산타 언니 오빠들이랑 할아버지랑 선물도 주고 노래도 불러줘서 너무 기분이 좋았어요."

집회 참가자들에게 성탄 모자도 나눠주고 캐롤에 맞춰서 춤도 춥니다.

<인터뷰> 김건우(청년 산타) : "민주주의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편지를 썼습니다. 그래서 한 명씩 아이들에게 전달해 주는 겁니다."

촛불 나누고 성탄 전야라는 의미를 담아 온 가족이 함께 나와 촛불을 보태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안창효(촛불집회 참가자) : "그동안에는 거의 저 혼자 나왔었는데, 오늘은 가족을 다 데리고 나왔습니다. 크리스마스 이브이기도 해서, 의미 있는 날 같아서 나왔습니다."

신나는 악기 연주가 거리마다 이어지면서 집회는 축제가 됐습니다.

<인터뷰> 양수민(촛불집회 참가자) : "축제 분위기도 나는 것 같고, 다가오는 새해 넘어서서 좀 기쁜 일이 많이 일어났으면 좋겠습니다."

<녹취> "박근혜 퇴진해야 메리 크리스마스!"

한 뜻으로 모인 집회 참가자들은 특별한 성탄 전야를 보냈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