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경실련 “인명진 전 대표 영구 제명 결정”
입력 2016.12.26 (11:43) 수정 2016.12.26 (13:14) 사회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전 공동대표의 정치 행위에 대한 징계 절차를 내리기로 했다.

경실련은 오늘(26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인명진 전 공동대표의 경실련윤리 행동강령 위반에 대한 영구 제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현직 공동대표가 회원들과 어떠한 상의도 없이 국정농단의 책임을 지고 해체돼야 할 새누리당의 비상대책위원장을 수락했다"면서 "이는 경실련의 주요 임원들에게 임기 중 정치적 중립성과 도덕성 준수를 위해 정치활동을 금하는 경실련 윤리 행동강령을 정면으로 위반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인 전 대표가 지난 23일 오후 구두로 공동대표직 사의를 표했지만, 정치적 행위의 엄중함을 고려해 사의를 수용하지 않고 영구제명이라는 징계 절차를 내리기로 했다"면서 "이는 지난 1989년 경실련 창립 이후 첫 사례로, 경실련이 이 사건을 엄중하게 생각하고 있음을 반영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 경실련 “인명진 전 대표 영구 제명 결정”
    • 입력 2016-12-26 11:43:23
    • 수정2016-12-26 13:14:08
    사회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전 공동대표의 정치 행위에 대한 징계 절차를 내리기로 했다.

경실련은 오늘(26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인명진 전 공동대표의 경실련윤리 행동강령 위반에 대한 영구 제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현직 공동대표가 회원들과 어떠한 상의도 없이 국정농단의 책임을 지고 해체돼야 할 새누리당의 비상대책위원장을 수락했다"면서 "이는 경실련의 주요 임원들에게 임기 중 정치적 중립성과 도덕성 준수를 위해 정치활동을 금하는 경실련 윤리 행동강령을 정면으로 위반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인 전 대표가 지난 23일 오후 구두로 공동대표직 사의를 표했지만, 정치적 행위의 엄중함을 고려해 사의를 수용하지 않고 영구제명이라는 징계 절차를 내리기로 했다"면서 "이는 지난 1989년 경실련 창립 이후 첫 사례로, 경실련이 이 사건을 엄중하게 생각하고 있음을 반영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