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문재인 등 야권 대선 주자들 “결선투표제는 8인회의체 아닌 정당 차원 논의해야”
입력 2016.12.26 (17:39) 수정 2016.12.26 (19:35) 정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등 민주당 내 대선주자들이 26일(오늘) 대통령 결선투표제 도입을 논의하기 위한 '8인 정치회의'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와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만나, 야권 대선 주자로 이뤄진 '8인 정치회의'를 열어 대통령 결선투표제 도입 등 정치 개혁 문제를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책임 안보, 강한 대한민국' 토론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결선투표제 자체는 찬성이다. 이번 대선에 곧바로 결선투표제를 도입하는 것이 어떤지는 국회가 논의하면 된다고 생각한다"며 '8인 회의체' 참여를 사실상 거절했다.

다만 "대선 주자 몇 사람이 모여서 논의할 문제가 아니고, 우선 야3당이 먼저 협의해 그것을 기초로 국회에서 법안을 논의하는게 옳은 순서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설명했다.

박원순 시장과 이재명 성남시장, 안희정 충남지사는 각각 입장문을 내고 "정치, 사회 등에 대한 개혁 필요성에 동의한다"면서도 "이같은 논의는 '8인회의체'가 아닌 정당이 중심이 돼서 논의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김부겸 의원은 "하나의 의제에 얽매이지 말고 포괄적 개혁 의제를 수시로 만나 논의하는 장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찬성 입장을 밝혔다.
  • 문재인 등 야권 대선 주자들 “결선투표제는 8인회의체 아닌 정당 차원 논의해야”
    • 입력 2016-12-26 17:39:49
    • 수정2016-12-26 19:35:58
    정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등 민주당 내 대선주자들이 26일(오늘) 대통령 결선투표제 도입을 논의하기 위한 '8인 정치회의'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와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만나, 야권 대선 주자로 이뤄진 '8인 정치회의'를 열어 대통령 결선투표제 도입 등 정치 개혁 문제를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책임 안보, 강한 대한민국' 토론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결선투표제 자체는 찬성이다. 이번 대선에 곧바로 결선투표제를 도입하는 것이 어떤지는 국회가 논의하면 된다고 생각한다"며 '8인 회의체' 참여를 사실상 거절했다.

다만 "대선 주자 몇 사람이 모여서 논의할 문제가 아니고, 우선 야3당이 먼저 협의해 그것을 기초로 국회에서 법안을 논의하는게 옳은 순서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설명했다.

박원순 시장과 이재명 성남시장, 안희정 충남지사는 각각 입장문을 내고 "정치, 사회 등에 대한 개혁 필요성에 동의한다"면서도 "이같은 논의는 '8인회의체'가 아닌 정당이 중심이 돼서 논의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김부겸 의원은 "하나의 의제에 얽매이지 말고 포괄적 개혁 의제를 수시로 만나 논의하는 장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찬성 입장을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