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여야 4당, 국회 개헌특위 36명으로 구성 합의
입력 2016.12.28 (12:20) 수정 2016.12.29 (06:58) 정치

[연관기사] ☞ [뉴스광장] ‘4당 체제’ 첫 가동…개헌특위 규모 36명으로 합의

더불어민주당과 새누리당, 국민의당, 가칭 개혁보수신당 등 여야 4당이 28일(오늘) 국회 개헌특별위원회 위원수를 36명으로 하기로 합의했다.

민주당 박완주, 새누리당 김선동, 국민의당 김관영, 개혁보수신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등은 이날 국회에서 회동하고 이 같이 합의했다고 박완주 수석이 밝혔다.

개헌특위위원은 의석수에 따라 민주당 14명, 새누리당 12명, 국민의당 5명, 보수신당 4명, 비교섭단체 1명으로 배분했다.

국회 특별위원회 위원장도 민주당과 새누리당에 각각 3개씩, 국민의당과 개혁보수신당에 1개씩 배분했다.

여야는 또 29일(내일) 오후 3시 국회 본회의를 열어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를 국회 운영위원장으로 선출하기로 했다. 원내 제1당은 더불어민주당이지만 제20대 국회 원구성 당시 집권여당이 운영위원장을 맡기로 한 합의에 따르기로 했다.

하지만, 여야 4당은 최순실 국조특위 기간 연장에는 이견을 보여 합의하지 못했다.원내수석들은 이날 회동에서 국조특위 활동기간 연장 협상은 국조특위 여야 간사들에게 맡기기로 했다.
  • 여야 4당, 국회 개헌특위 36명으로 구성 합의
    • 입력 2016-12-28 12:20:35
    • 수정2016-12-29 06:58:01
    정치

[연관기사] ☞ [뉴스광장] ‘4당 체제’ 첫 가동…개헌특위 규모 36명으로 합의

더불어민주당과 새누리당, 국민의당, 가칭 개혁보수신당 등 여야 4당이 28일(오늘) 국회 개헌특별위원회 위원수를 36명으로 하기로 합의했다.

민주당 박완주, 새누리당 김선동, 국민의당 김관영, 개혁보수신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등은 이날 국회에서 회동하고 이 같이 합의했다고 박완주 수석이 밝혔다.

개헌특위위원은 의석수에 따라 민주당 14명, 새누리당 12명, 국민의당 5명, 보수신당 4명, 비교섭단체 1명으로 배분했다.

국회 특별위원회 위원장도 민주당과 새누리당에 각각 3개씩, 국민의당과 개혁보수신당에 1개씩 배분했다.

여야는 또 29일(내일) 오후 3시 국회 본회의를 열어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를 국회 운영위원장으로 선출하기로 했다. 원내 제1당은 더불어민주당이지만 제20대 국회 원구성 당시 집권여당이 운영위원장을 맡기로 한 합의에 따르기로 했다.

하지만, 여야 4당은 최순실 국조특위 기간 연장에는 이견을 보여 합의하지 못했다.원내수석들은 이날 회동에서 국조특위 활동기간 연장 협상은 국조특위 여야 간사들에게 맡기기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