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법원 “최순실 재판, 다음 주 본격 심리…신속 처리 방침”
입력 2016.12.28 (17:23) 수정 2016.12.28 (17:35) 사회
최순실(60) 씨와 관련된 재판이 내일(29일) 공판준비절차를 마무리하고 이르면 내년 1월 첫째 주부터 정식공판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법원 관계자는 오늘(2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가 최 씨와 관련된 사건에 대해 가능하면 28일 공판준비기일을 모두 끝내고 1월 첫째 주에 1회 공판준비기일을 지정해 실질적인 심리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1월 둘째 주부터 매주 2~4차례 공판기일을 지정해 최 씨와 관련된 재판을 신속하게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법원은 형사합의22부가 최순실과 관련한 사건들에 집중해 신속한 심리를 할 수 있도록, 기존에 맡았던 다른 사건 16건을 다른 재판부에 재배당했다.

다만, 추후 공판기일을 지정하려면 사건 관계인들이 출석할 수 있는지와 법정 사정 등이 고려돼야 하는 만큼 일정은 변동될 수 있다.

내일 공판준비 기일이 예정된 '최순실 게이트' 관련 사건은 총 5건이다.

오전 10시 10분에는 최 씨와 최 씨의 조카 장시호(37) 씨, 김종(55)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의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후원 강요 혐의 관련 첫 공판준비 절차가 열린다.

이어 오전 11시부턴 박근혜 대통령과 공모해 CJ그룹 이미경 부회장에 대해 퇴진압력을 넣은 조원동(60) 전 청와대 경제수석의 첫 공판준비 절차가 이어진다.

오후 2시 10분부터는 최 씨와 안종범(57)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47) 전 부속비서관의 미르·더블루케이 재단 후원 강요 혐의 등에 관한 재판이 진행된다,

오후 3시에는 차은택(47) 씨의 포스코 계열 광고회사 포레카 지분 강탈 혐의 등에 관한 재판이 예정돼 있다.
  • 법원 “최순실 재판, 다음 주 본격 심리…신속 처리 방침”
    • 입력 2016-12-28 17:23:00
    • 수정2016-12-28 17:35:07
    사회
최순실(60) 씨와 관련된 재판이 내일(29일) 공판준비절차를 마무리하고 이르면 내년 1월 첫째 주부터 정식공판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법원 관계자는 오늘(2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가 최 씨와 관련된 사건에 대해 가능하면 28일 공판준비기일을 모두 끝내고 1월 첫째 주에 1회 공판준비기일을 지정해 실질적인 심리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1월 둘째 주부터 매주 2~4차례 공판기일을 지정해 최 씨와 관련된 재판을 신속하게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법원은 형사합의22부가 최순실과 관련한 사건들에 집중해 신속한 심리를 할 수 있도록, 기존에 맡았던 다른 사건 16건을 다른 재판부에 재배당했다.

다만, 추후 공판기일을 지정하려면 사건 관계인들이 출석할 수 있는지와 법정 사정 등이 고려돼야 하는 만큼 일정은 변동될 수 있다.

내일 공판준비 기일이 예정된 '최순실 게이트' 관련 사건은 총 5건이다.

오전 10시 10분에는 최 씨와 최 씨의 조카 장시호(37) 씨, 김종(55)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의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후원 강요 혐의 관련 첫 공판준비 절차가 열린다.

이어 오전 11시부턴 박근혜 대통령과 공모해 CJ그룹 이미경 부회장에 대해 퇴진압력을 넣은 조원동(60) 전 청와대 경제수석의 첫 공판준비 절차가 이어진다.

오후 2시 10분부터는 최 씨와 안종범(57)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47) 전 부속비서관의 미르·더블루케이 재단 후원 강요 혐의 등에 관한 재판이 진행된다,

오후 3시에는 차은택(47) 씨의 포스코 계열 광고회사 포레카 지분 강탈 혐의 등에 관한 재판이 예정돼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