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野 유력 대선주자들 “한일 위안부합의 재검토해야”
입력 2016.12.28 (19:19) 수정 2016.12.28 (19:39) 정치
야권 대선주자들이 28일(오늘) 체결 1주년을 맞은 '한·일 위안부 합의'를 '외교참사'로 규정하고 전면 재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SNS에 "일 년 전 박근혜 정부의 위안부 합의는 대표적인 외교적폐였다"라면서 "그 정당성을 인정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해야 할 일은 법적인 책임을 인정하고 공식적으로 사죄하는 것"이라며 "이를 분명히 하는 새로운 협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도 SNS에 "12.28 위안부 합의는 독단적인 대통령과 정부의 외교참사이고, 피해 어르신들의 의사를 무시하고 강행한 불통의 결과물"이라면서 "작년 12.28 합의는 폐기되어야 마땅하다. 정권교체를 통해 이 문제를 꼭 해결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재명 성남시장도 기자들에게 "피해당사자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고, 국가 간의 합의로서의 최소 형식과 요건을 갖추지 못한 채 공동의 입장 정도를 밝힌 정도에 불과하다"면서 "피해당사자의 의사와 국민정서에 어긋나는 위안부 합의는 전면적인 재검토 해야한다"라고 역설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SNS에 "한일 합의를 무효화 하고, 피해자를 기만하고 허울뿐인 '화해치유재단'을 해체해 모든 것을 원점에서 다시 시작해야 한다"면서 "일본의 공식적인 사과 없이 진행된 졸속합의, 피해 당사자와의 협의 없는 일방통행식 합의, 일본 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 논란 등 밀실합의는 즉각 폐기돼야 한다"라고 밝혔다.
  • 野 유력 대선주자들 “한일 위안부합의 재검토해야”
    • 입력 2016-12-28 19:19:28
    • 수정2016-12-28 19:39:13
    정치
야권 대선주자들이 28일(오늘) 체결 1주년을 맞은 '한·일 위안부 합의'를 '외교참사'로 규정하고 전면 재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SNS에 "일 년 전 박근혜 정부의 위안부 합의는 대표적인 외교적폐였다"라면서 "그 정당성을 인정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해야 할 일은 법적인 책임을 인정하고 공식적으로 사죄하는 것"이라며 "이를 분명히 하는 새로운 협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도 SNS에 "12.28 위안부 합의는 독단적인 대통령과 정부의 외교참사이고, 피해 어르신들의 의사를 무시하고 강행한 불통의 결과물"이라면서 "작년 12.28 합의는 폐기되어야 마땅하다. 정권교체를 통해 이 문제를 꼭 해결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재명 성남시장도 기자들에게 "피해당사자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고, 국가 간의 합의로서의 최소 형식과 요건을 갖추지 못한 채 공동의 입장 정도를 밝힌 정도에 불과하다"면서 "피해당사자의 의사와 국민정서에 어긋나는 위안부 합의는 전면적인 재검토 해야한다"라고 역설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SNS에 "한일 합의를 무효화 하고, 피해자를 기만하고 허울뿐인 '화해치유재단'을 해체해 모든 것을 원점에서 다시 시작해야 한다"면서 "일본의 공식적인 사과 없이 진행된 졸속합의, 피해 당사자와의 협의 없는 일방통행식 합의, 일본 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 논란 등 밀실합의는 즉각 폐기돼야 한다"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