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AI 확산 비상
AI 매몰 보상금, 농민에겐 ‘쥐꼬리’…이유는?
입력 2016.12.30 (19:09) 수정 2016.12.30 (19:3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AI로 매몰된 닭과 오리가 2천8백만 마리를 넘어섰습니다.

이후 시세를 반영해 매몰처분 보상비가 지급되는데요.

그런데 이 보상비 대부분이 농민이 아닌축산 유통업체에 돌아가고 있어 보상비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정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AI로 오리 2만 5천 마리를 매몰한 농장입니다.

오리 사육을 포기해 사육장이 텅 비어 있습니다.

이 농장은 축산유통업체가 사육을 맡긴 오리를 길러 출하하는 이른바 계열화 농장으로, 시설비와 인건비 등에 수억 원이 들었지만 매몰 처분 보상비는 대부분 업체에 돌아갔습니다.

오리가 업체 소유였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AI 발생 오리 농가(음성변조) : "(업체에서)경매 진행 들어갈 거라고 압박하는 것도 너무 부당했고 억울했어요.빚을 갚고 대출을 받기 위해서 할 수 없이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합의서를 썼죠)."

국내 오리와 닭 사육농가의 90% 안팎이 이처럼 축산 유통업체의 계열화 농장으로, 농민들은 업체가 보낸 오리와 닭을 길러 출하한 뒤 위탁 수수료를 받습니다.

AI 보상비는 매몰한 닭과 오리 값만 쳐주기 때문에 농민이 투자한 시설비와 인건비, 난방비 등은 보상을 받지 못합니다.

농민들 처지에선 보상비 분배에 불만이 높지만, 항의할 형편도 못됩니다.

<인터뷰> AI 발생 오리 농가(음성변조) : "(항의를 하면) 블랙리스트에 올려 버려요.사육을 할 수 없게 해요. 계열화가 아닌데도 계열화 농장이라고 회사에서 폭리를 취해요."

AI가 연례행사처럼 반복되면서 보상비 제도를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지만 현실은 이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AI 매몰 보상금, 농민에겐 ‘쥐꼬리’…이유는?
    • 입력 2016-12-30 19:10:56
    • 수정2016-12-30 19:34:45
    뉴스 7
<앵커 멘트>

AI로 매몰된 닭과 오리가 2천8백만 마리를 넘어섰습니다.

이후 시세를 반영해 매몰처분 보상비가 지급되는데요.

그런데 이 보상비 대부분이 농민이 아닌축산 유통업체에 돌아가고 있어 보상비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정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AI로 오리 2만 5천 마리를 매몰한 농장입니다.

오리 사육을 포기해 사육장이 텅 비어 있습니다.

이 농장은 축산유통업체가 사육을 맡긴 오리를 길러 출하하는 이른바 계열화 농장으로, 시설비와 인건비 등에 수억 원이 들었지만 매몰 처분 보상비는 대부분 업체에 돌아갔습니다.

오리가 업체 소유였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AI 발생 오리 농가(음성변조) : "(업체에서)경매 진행 들어갈 거라고 압박하는 것도 너무 부당했고 억울했어요.빚을 갚고 대출을 받기 위해서 할 수 없이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합의서를 썼죠)."

국내 오리와 닭 사육농가의 90% 안팎이 이처럼 축산 유통업체의 계열화 농장으로, 농민들은 업체가 보낸 오리와 닭을 길러 출하한 뒤 위탁 수수료를 받습니다.

AI 보상비는 매몰한 닭과 오리 값만 쳐주기 때문에 농민이 투자한 시설비와 인건비, 난방비 등은 보상을 받지 못합니다.

농민들 처지에선 보상비 분배에 불만이 높지만, 항의할 형편도 못됩니다.

<인터뷰> AI 발생 오리 농가(음성변조) : "(항의를 하면) 블랙리스트에 올려 버려요.사육을 할 수 없게 해요. 계열화가 아닌데도 계열화 농장이라고 회사에서 폭리를 취해요."

AI가 연례행사처럼 반복되면서 보상비 제도를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지만 현실은 이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