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삼성, 대통령 독대 후 최순실 지원 논의”
입력 2017.01.11 (06:08) 수정 2017.01.11 (07: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그런데, 최순실 씨가 사용한 이 태블릿PC에서 발견된 이메일 가운데는 승마협회 부회장인 황성수 삼성전자 전무와 최씨가 주고받은 것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특검팀은 특히 이 메일들이 오간 시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최준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최순실 씨가 제 2의 태블릿 PC를 사용한 시기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독대한 지난 2015년 7월 25일 이후 코레스포츠 설립과 관련된 이메일이 다수 발견됐기 때문입니다.

특검팀은 박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독대에서 최 씨에 대한 직접 지원 요구가 있었고, 이후 최 씨 측도 활발하게 법인 설립에 나섰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박 대통령과 최 씨, 삼성을 둘러싼 제3자 뇌물수수 혐의 입증에 유력한 정황이 될 수 있다는 겁니다.

특검팀은 최 씨와 이메일을 주고 받은 인물도 눈여겨 보고 있습니다.

태블릿PC 분석 결과 박원오 전 승마협회 전무와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 독일 법인 설립을 대리한 변호사 등과 이메일을 주고 받은 걸로 나왔는데, 삼성 측 인물 가운데는 황성수 삼성전자 전무가 포함돼 있었습니다.

황 전무는 박 대통령의 요구로 승마협회 부회장에 앉게 됐다는 의혹을 받는 인물입니다.

특검팀은 조만간 황 전무를 소환해 최 씨와 법인 설립을 논의한 경위를 파악하기로 했습니다.

특검팀의 제3자 뇌물수수 혐의 수사가 급물살을 타면서 이재용 부회장 소환도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준혁입니다.
  • “삼성, 대통령 독대 후 최순실 지원 논의”
    • 입력 2017-01-11 06:10:28
    • 수정2017-01-11 07:07:2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그런데, 최순실 씨가 사용한 이 태블릿PC에서 발견된 이메일 가운데는 승마협회 부회장인 황성수 삼성전자 전무와 최씨가 주고받은 것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특검팀은 특히 이 메일들이 오간 시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최준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최순실 씨가 제 2의 태블릿 PC를 사용한 시기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독대한 지난 2015년 7월 25일 이후 코레스포츠 설립과 관련된 이메일이 다수 발견됐기 때문입니다.

특검팀은 박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독대에서 최 씨에 대한 직접 지원 요구가 있었고, 이후 최 씨 측도 활발하게 법인 설립에 나섰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박 대통령과 최 씨, 삼성을 둘러싼 제3자 뇌물수수 혐의 입증에 유력한 정황이 될 수 있다는 겁니다.

특검팀은 최 씨와 이메일을 주고 받은 인물도 눈여겨 보고 있습니다.

태블릿PC 분석 결과 박원오 전 승마협회 전무와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 독일 법인 설립을 대리한 변호사 등과 이메일을 주고 받은 걸로 나왔는데, 삼성 측 인물 가운데는 황성수 삼성전자 전무가 포함돼 있었습니다.

황 전무는 박 대통령의 요구로 승마협회 부회장에 앉게 됐다는 의혹을 받는 인물입니다.

특검팀은 조만간 황 전무를 소환해 최 씨와 법인 설립을 논의한 경위를 파악하기로 했습니다.

특검팀의 제3자 뇌물수수 혐의 수사가 급물살을 타면서 이재용 부회장 소환도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준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