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이규혁, 결국 스포츠토토 빙상단 감독 자진 사퇴
입력 2017.01.11 (06:17) 수정 2017.01.11 (08:04) 종합
최순실의 조카인 장시호와 함께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세워 동계스포츠 관련 이권을 노렸다는 의혹을 받은 스피드스케이팅의 이규혁(39)이 결국 스포츠토토 빙상단 총감독직에서 물러났다.

이규혁 전 감독은 "지금 상황에서는 개인보다 팀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아쉽지만 선수들에게 피해가 갈 것 같아서 지난달말 이미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한국 남자 단거리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스타로 활약한 이규혁은 지난해 1월 창단한 스포츠토토 빙상단의 총감독을 맡으면서 지도자로 변신했다. 스포츠토토 빙상단은 '빙속여제' 이상화와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한 국가대표 단거리 선수 박승희 등을 영입했다.

하지만 이규혁은 중학교 후배인 장시호와 함께 지난 2015년 6월 설립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건립에 힘을 합치고 전무이사를 맡아 각종 의혹을 받았다.

장시호가 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앞세워 삼성으로부터 16억원을 지원받고,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도 6억7천만원의 예산을 지원받는 등 이권 챙기기에 나선 것으로 드러나자 이규혁도 국회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하는 등 힘겨운 상황을 겪었다.

스포츠토토 관계자는 "이규혁 총감독의 계약 기간은 2016년 12월 31일까지였다. 애초 1년씩 계약을 연장하기로 했지만 자신 때문에 팀이 어수선한 상황에 빠지는 것을 우려해 계약 연장을 포기하고 사직서를 냈다"고 설명했다.

스포츠토토 빙상단은 이달말 공모를 통해 후임 지도자를 선임할 계획이다.
  • 이규혁, 결국 스포츠토토 빙상단 감독 자진 사퇴
    • 입력 2017-01-11 06:17:32
    • 수정2017-01-11 08:04:48
    종합
최순실의 조카인 장시호와 함께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세워 동계스포츠 관련 이권을 노렸다는 의혹을 받은 스피드스케이팅의 이규혁(39)이 결국 스포츠토토 빙상단 총감독직에서 물러났다.

이규혁 전 감독은 "지금 상황에서는 개인보다 팀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아쉽지만 선수들에게 피해가 갈 것 같아서 지난달말 이미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한국 남자 단거리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스타로 활약한 이규혁은 지난해 1월 창단한 스포츠토토 빙상단의 총감독을 맡으면서 지도자로 변신했다. 스포츠토토 빙상단은 '빙속여제' 이상화와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한 국가대표 단거리 선수 박승희 등을 영입했다.

하지만 이규혁은 중학교 후배인 장시호와 함께 지난 2015년 6월 설립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건립에 힘을 합치고 전무이사를 맡아 각종 의혹을 받았다.

장시호가 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앞세워 삼성으로부터 16억원을 지원받고,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도 6억7천만원의 예산을 지원받는 등 이권 챙기기에 나선 것으로 드러나자 이규혁도 국회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하는 등 힘겨운 상황을 겪었다.

스포츠토토 관계자는 "이규혁 총감독의 계약 기간은 2016년 12월 31일까지였다. 애초 1년씩 계약을 연장하기로 했지만 자신 때문에 팀이 어수선한 상황에 빠지는 것을 우려해 계약 연장을 포기하고 사직서를 냈다"고 설명했다.

스포츠토토 빙상단은 이달말 공모를 통해 후임 지도자를 선임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