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문재인 “반기문, 새누리나 제3지대와 손잡으면 현 정권 연장”
입력 2017.01.11 (17:15) 수정 2017.01.11 (17:28) 정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1일(오늘)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이 새누리당 또는 제3지대와 손잡고 정치를 한다면 박근혜 정권의 연장"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충북도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오는 12일(내일) 귀국하는 반 전 총장의 대선 도전에 관한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반 전 총장은 참여정부 때 함께 했던 분으로, 유엔 사무총장 당선에도 참여정부가 많은 노력을 했다"며 "반 전 총장이 민주당과 손잡고 정치를 할 수도 있겠지만, 만약 그렇지 않다면 현 정권의 연장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지난 8일 경북 경주 방문 때도 "반 전 총장이 대통령에 당선되면 정권교체는 아니지 않으냐"며 "국민이 원하는 건 정권교체다. 그것만 확실히 하면 될 것 같다"고 발언했다.

반 전 총장에 대한 평가를 묻는 말에 대해서는 "반 전 총장에 대해 뭐라 평하기는 어렵고, 검증과 인적 구성을 마친 내가 준비된 대통령 후보라는 점에서 (반 전 총장보다는) 더 적임자라 생각한다"고 에둘러 말했다.

반 전 총장의 귀국일 전날 충북을 방문한 이유에 대해서도 "충청은 지방분권과 국토 균형발전의 중심인 데다 대선 승부를 좌우하는 곳이라는 점에서 그 중요성을 고려해 찾은 것이지 그 외에 다른 의미는 없다"고 일각의 반 전 총장 견제설을 일축했다.

최근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한일 합의의 취지와 정신을 존중해야 한다"고 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발언해 대해선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문 전 대표는 "일본이 사죄하는 게 위안부 문제 해결의 기본이지 돈은 아무것도 아니다"라며 "일본 정부와 어떤 합의가 있었는지 그 내용도 소상히 밝히지 못하면서 우리나라 총리가 맞는지 묻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계 화두로 떠오른 개헌과 결선투표제 논의에 대해서는 "둘 다 지난 대선 때 공약했던 사안"이라며 "국민이 참여하고 주체가 되는 개헌이 돼야 하고, 결선투표제는 찬성하지만 헌법상 가능한지는 더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4시 청주상공회의소에서 지역 경제인과 간담회를 한 뒤 오후 6시 청주 성안길에서 시민과 만나는 등 민생 행보를 이어간다.
  • 문재인 “반기문, 새누리나 제3지대와 손잡으면 현 정권 연장”
    • 입력 2017-01-11 17:15:59
    • 수정2017-01-11 17:28:42
    정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1일(오늘)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이 새누리당 또는 제3지대와 손잡고 정치를 한다면 박근혜 정권의 연장"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충북도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오는 12일(내일) 귀국하는 반 전 총장의 대선 도전에 관한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반 전 총장은 참여정부 때 함께 했던 분으로, 유엔 사무총장 당선에도 참여정부가 많은 노력을 했다"며 "반 전 총장이 민주당과 손잡고 정치를 할 수도 있겠지만, 만약 그렇지 않다면 현 정권의 연장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지난 8일 경북 경주 방문 때도 "반 전 총장이 대통령에 당선되면 정권교체는 아니지 않으냐"며 "국민이 원하는 건 정권교체다. 그것만 확실히 하면 될 것 같다"고 발언했다.

반 전 총장에 대한 평가를 묻는 말에 대해서는 "반 전 총장에 대해 뭐라 평하기는 어렵고, 검증과 인적 구성을 마친 내가 준비된 대통령 후보라는 점에서 (반 전 총장보다는) 더 적임자라 생각한다"고 에둘러 말했다.

반 전 총장의 귀국일 전날 충북을 방문한 이유에 대해서도 "충청은 지방분권과 국토 균형발전의 중심인 데다 대선 승부를 좌우하는 곳이라는 점에서 그 중요성을 고려해 찾은 것이지 그 외에 다른 의미는 없다"고 일각의 반 전 총장 견제설을 일축했다.

최근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한일 합의의 취지와 정신을 존중해야 한다"고 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발언해 대해선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문 전 대표는 "일본이 사죄하는 게 위안부 문제 해결의 기본이지 돈은 아무것도 아니다"라며 "일본 정부와 어떤 합의가 있었는지 그 내용도 소상히 밝히지 못하면서 우리나라 총리가 맞는지 묻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계 화두로 떠오른 개헌과 결선투표제 논의에 대해서는 "둘 다 지난 대선 때 공약했던 사안"이라며 "국민이 참여하고 주체가 되는 개헌이 돼야 하고, 결선투표제는 찬성하지만 헌법상 가능한지는 더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4시 청주상공회의소에서 지역 경제인과 간담회를 한 뒤 오후 6시 청주 성안길에서 시민과 만나는 등 민생 행보를 이어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