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태국 최악의 홍수…31명 사망·이재민 110만 명
입력 2017.01.11 (20:32) 수정 2017.01.11 (20:54)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태국이 30년 만에 최악의 물폭탄을 맞았습니다.

건기에 찾아온 폭우가 열흘 넘게 지속되면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데요.

지난달 말부터 내린 폭우로 31명이 사망하고 2명이 실종됐으며, 110만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공항과 철도 등 주요 교통수단들도 폐쇄돼 수천명의 관광객들이 고립됐습니다.

30년 만에 최악의 1월 강수량을 기록한 가운데 더 많은 폭우가 내릴 것으로 전망돼 당국은 긴장하고 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태국 최악의 홍수…31명 사망·이재민 110만 명
    • 입력 2017-01-11 20:32:59
    • 수정2017-01-11 20:54:41
    글로벌24
태국이 30년 만에 최악의 물폭탄을 맞았습니다.

건기에 찾아온 폭우가 열흘 넘게 지속되면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데요.

지난달 말부터 내린 폭우로 31명이 사망하고 2명이 실종됐으며, 110만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공항과 철도 등 주요 교통수단들도 폐쇄돼 수천명의 관광객들이 고립됐습니다.

30년 만에 최악의 1월 강수량을 기록한 가운데 더 많은 폭우가 내릴 것으로 전망돼 당국은 긴장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