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종교인 5백여 명 “국가 운영 조속히 정상화해야”
입력 2017.01.11 (21:58) 수정 2017.01.12 (00:26) 사회
최순실 게이트와 대통령 탄핵 사태 등을 두고 5개 종단 종교인 5백여 명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규탄과 조속한 개헌 추진 요구에 나섰다.

개신교와 불교, 천주교, 원불교, 천도교 등 5개 종단 종교인 523명이 모인 '조속한 국가운영 정상화를 바라는 종교인 모임'은 오늘(1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해가 밝았지만, 대한민국은 국정운영 중단과 경제위기, 안보위기 등에 놓여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정 운영 공백이 길어지고 있다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헌법재판소가 국민들의 촛불민심을 받아들여 최대한 빨리 탄핵 심판을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관리한 의혹을 받고 있는 송수근 문화체육관광부 전 기획조정실장을 문체부 1차관으로 임명한 것에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최소한의 국정운영 공백을 관리하는 것 외에 박근혜 대통령의 정책이나 인사를 추진하는 것은 안된다"고 주장했다.
  • 종교인 5백여 명 “국가 운영 조속히 정상화해야”
    • 입력 2017-01-11 21:58:54
    • 수정2017-01-12 00:26:55
    사회
최순실 게이트와 대통령 탄핵 사태 등을 두고 5개 종단 종교인 5백여 명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규탄과 조속한 개헌 추진 요구에 나섰다.

개신교와 불교, 천주교, 원불교, 천도교 등 5개 종단 종교인 523명이 모인 '조속한 국가운영 정상화를 바라는 종교인 모임'은 오늘(1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해가 밝았지만, 대한민국은 국정운영 중단과 경제위기, 안보위기 등에 놓여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정 운영 공백이 길어지고 있다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헌법재판소가 국민들의 촛불민심을 받아들여 최대한 빨리 탄핵 심판을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관리한 의혹을 받고 있는 송수근 문화체육관광부 전 기획조정실장을 문체부 1차관으로 임명한 것에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최소한의 국정운영 공백을 관리하는 것 외에 박근혜 대통령의 정책이나 인사를 추진하는 것은 안된다"고 주장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