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K스포츠재단 직원들 “정동춘 재단 장악 막아야”
입력 2017.01.13 (16:48) 수정 2017.01.13 (16:51) 정치
K스포츠재단 이사회에서 해임된 정동춘 이사장이 임기 마지막 날인 지난 12일 본부장 2명을 새로 임명하고 노승일 부장과 이철용 부장을 대기발령 조치하자 노부장 등 K스포츠재단 직원들은 13일(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반발했다.

K스포츠재단 직원들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동춘 전 이사장의 전횡과 재단 장악 시도에 대해 말씀드리고 이를 바로잡고자 한다"며 "정 전 이사장이 임기 만료일 신원 불상 2명의 남성들과 함께 나타나 말도 안 되는 주장을 늘어놨다"고 밝혔다.

직원들은 또 정 전 이사장은 자신이 데려온 2명을 사업기획본부장, 경영지원본부장으로 각각 임명하고, 김필승 사무총장의 해임과 노 부장·이 부장의 대기발령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정 전 이사장 측과 재단 직원들 간 다툼이 벌어졌고 경찰까지 출동해 정 전 이사장 측을 퇴거시켰다. 그러나 정 전 이사장 측은 경호원을 대동하고 오늘 오전 다시 재단으로 나와 또 한 번 경찰이 출동해 퇴거 조치했다.

직원들은 "최근 언론에는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정 전 이사장에게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을 해산해 통폐합할 예정이라고 이야기한 내용과 이는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에게도 보고될 것이라는 내용의 통화 내역이 공개됐다"며 "이를 통해 안 전 수석과 최순실이 정 전 이사장을 통해 재단을 좌지우지하려 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직원들은 "재단 사유화를 막는 데 앞장섰던 직원들을 대기발령 조치하는 등 인사권을 남용한 것은 국회와 국민을 모독하는 행위"라며 "재단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는 첫 단추를 꿰기 위해 최순실의 낙하산 인사인 정 전 이사장의 재단 장악 시도를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직원들과 함께 기자회견에 나선 노승일 부장은 최순실 등 비선실세의 국정농단 진상을 국회 청문회에서 폭로한 바 있다.
  • K스포츠재단 직원들 “정동춘 재단 장악 막아야”
    • 입력 2017-01-13 16:48:09
    • 수정2017-01-13 16:51:21
    정치
K스포츠재단 이사회에서 해임된 정동춘 이사장이 임기 마지막 날인 지난 12일 본부장 2명을 새로 임명하고 노승일 부장과 이철용 부장을 대기발령 조치하자 노부장 등 K스포츠재단 직원들은 13일(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반발했다.

K스포츠재단 직원들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동춘 전 이사장의 전횡과 재단 장악 시도에 대해 말씀드리고 이를 바로잡고자 한다"며 "정 전 이사장이 임기 만료일 신원 불상 2명의 남성들과 함께 나타나 말도 안 되는 주장을 늘어놨다"고 밝혔다.

직원들은 또 정 전 이사장은 자신이 데려온 2명을 사업기획본부장, 경영지원본부장으로 각각 임명하고, 김필승 사무총장의 해임과 노 부장·이 부장의 대기발령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정 전 이사장 측과 재단 직원들 간 다툼이 벌어졌고 경찰까지 출동해 정 전 이사장 측을 퇴거시켰다. 그러나 정 전 이사장 측은 경호원을 대동하고 오늘 오전 다시 재단으로 나와 또 한 번 경찰이 출동해 퇴거 조치했다.

직원들은 "최근 언론에는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정 전 이사장에게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을 해산해 통폐합할 예정이라고 이야기한 내용과 이는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에게도 보고될 것이라는 내용의 통화 내역이 공개됐다"며 "이를 통해 안 전 수석과 최순실이 정 전 이사장을 통해 재단을 좌지우지하려 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직원들은 "재단 사유화를 막는 데 앞장섰던 직원들을 대기발령 조치하는 등 인사권을 남용한 것은 국회와 국민을 모독하는 행위"라며 "재단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는 첫 단추를 꿰기 위해 최순실의 낙하산 인사인 정 전 이사장의 재단 장악 시도를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직원들과 함께 기자회견에 나선 노승일 부장은 최순실 등 비선실세의 국정농단 진상을 국회 청문회에서 폭로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