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특검 “박 대통령 늦어도 2월 초순까지 대면조사”
입력 2017.01.17 (16:04) 수정 2017.01.17 (16:07) 사회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늦어도 다음달 초까지 박근혜 대통령의 대면조사를 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규철 특검보는 오늘(17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구체적인 시기는 말할 수 없다."면서도 "늦어도 2월 초순까지는 해야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 사전 접촉은 하지 않았고, 대통령이 불응할 경우 강제할 수단은 없다고 덧붙였다.

특검은 현재 박 대통령에 대해 제3자 뇌물죄와 일반 뇌물죄 의혹을 검토하고 있다. 특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도 박 대통령을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와 함께 특검은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서도 박 대통령이 직접 지시한 여부가 있는지를 조사 중이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박영수 특검을 임명하면서 특검 수사에 직접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적 있다. 하지만 최근 대통령 대리인단 측이 특검의 중립성을 거론하는 등 특검 수사에 대한 불만을 내비치면서 수사 불응에 대한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 특검 “박 대통령 늦어도 2월 초순까지 대면조사”
    • 입력 2017-01-17 16:04:51
    • 수정2017-01-17 16:07:06
    사회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늦어도 다음달 초까지 박근혜 대통령의 대면조사를 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규철 특검보는 오늘(17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구체적인 시기는 말할 수 없다."면서도 "늦어도 2월 초순까지는 해야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 사전 접촉은 하지 않았고, 대통령이 불응할 경우 강제할 수단은 없다고 덧붙였다.

특검은 현재 박 대통령에 대해 제3자 뇌물죄와 일반 뇌물죄 의혹을 검토하고 있다. 특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도 박 대통령을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와 함께 특검은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서도 박 대통령이 직접 지시한 여부가 있는지를 조사 중이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박영수 특검을 임명하면서 특검 수사에 직접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적 있다. 하지만 최근 대통령 대리인단 측이 특검의 중립성을 거론하는 등 특검 수사에 대한 불만을 내비치면서 수사 불응에 대한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