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삼성 일단 ‘안도’…당분간 비상경영체제
입력 2017.01.19 (21:10) 수정 2017.01.19 (21: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총수의 부재라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피하게 된 삼성은 일단, 안도하는 분위기입니다.

그러나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 재청구 가능성이 남아 있고, 또 수사와 향후 공판 과정도 있는 만큼 여전히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송형국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지만 삼성의 반응은 짤막했습니다.

"불구속 상태에서 진실을 가릴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만 했습니다.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영장 재청구나 그룹 수뇌부에 대한 기소 가능성, 또 공판 과정에서의 대응이라는 짧지 않은 과정이 기다리는 만큼 이 부회장의 행동 반경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습니다.

때문에 당분간 계열사 사장단 중심의 경영에 무게가 실립니다.

다만 미뤄졌던 인사는 다음달 쯤 단행되고, 쇄신책에 대한 검토에도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삼성 고위 관계자는 "기업에 대한 잣대가 엄해진 만큼 달라진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내부 공감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외신들은 삼성이 최악의 상황은 면했지만, 대중의 반발을 감당해야 할 것이라는 등의 반응을 내놓았습니다.

<녹취> CNN 보도 : "이번 결정에 동의하지 않는 일부 대중은 한국에서 삼성이 갖는 영향력이 너무 크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오늘(19일) 삼성전자 주가는 1.46% 올랐습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삼성 일단 ‘안도’…당분간 비상경영체제
    • 입력 2017-01-19 21:11:00
    • 수정2017-01-19 21:53:16
    뉴스 9
<앵커 멘트>

총수의 부재라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피하게 된 삼성은 일단, 안도하는 분위기입니다.

그러나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 재청구 가능성이 남아 있고, 또 수사와 향후 공판 과정도 있는 만큼 여전히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송형국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지만 삼성의 반응은 짤막했습니다.

"불구속 상태에서 진실을 가릴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만 했습니다.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영장 재청구나 그룹 수뇌부에 대한 기소 가능성, 또 공판 과정에서의 대응이라는 짧지 않은 과정이 기다리는 만큼 이 부회장의 행동 반경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습니다.

때문에 당분간 계열사 사장단 중심의 경영에 무게가 실립니다.

다만 미뤄졌던 인사는 다음달 쯤 단행되고, 쇄신책에 대한 검토에도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삼성 고위 관계자는 "기업에 대한 잣대가 엄해진 만큼 달라진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내부 공감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외신들은 삼성이 최악의 상황은 면했지만, 대중의 반발을 감당해야 할 것이라는 등의 반응을 내놓았습니다.

<녹취> CNN 보도 : "이번 결정에 동의하지 않는 일부 대중은 한국에서 삼성이 갖는 영향력이 너무 크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오늘(19일) 삼성전자 주가는 1.46% 올랐습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