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특검 “유재경, 최순실 추천으로 대사 임명…수 차례 만남 인정”
입력 2017.01.31 (14:40) 수정 2017.01.31 (21:02) 사회

[연관기사] ☞ “유재경, 최순실 추천으로 대사 임명”…소환 조사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 씨의 알선수재 혐의와 관련해 소환된 유재경 미얀마 대사가 최 씨의 추천으로 대사에 임명된 사실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특검팀은 오늘(31일) 안에 알선수재 혐의로 최 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이규철 특검보는 오늘(31일) 오후 브리핑에서 "유 대사가 최 씨를 여러 차례 만났고, 최 씨의 추천으로 미얀마 대사가 됐다는 점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또 "유 대사가 삼성전기 임원 출신인 만큼, 삼성과 최 씨가 관련이 있었다는 측면에서 영향력이 있는 (진술인) 것으로 보여진다"고 덧붙였다.

유 대사는 최 씨가 정부의 미얀마 원조사업에서 이권을 챙기려고 한 혐의와 관련해 오늘 특검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됐다.

유 대사는 '최 씨가 대사 임명에 개입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누가 추천했는지 알지 못 한다"며 "다만 이권을 생각해 저를 그 자리에 앉혔다면 대단히 사람을 잘못 봤다"고 답했다.

특검은 정부가 추진한 '미얀마 K타운' 사업에 민간 사업자를 참여시켜 주는 대가로 최 씨가 금품을 받거나 요구한 것으로 보고 있다. '미얀마 K타운' 사업은 미얀마에 760억원 대 컨벤션 타운을 짓는 공적개발사업으로, 타당성 부족 문제로 사업 자체는 무산됐다.
  • 특검 “유재경, 최순실 추천으로 대사 임명…수 차례 만남 인정”
    • 입력 2017-01-31 14:40:08
    • 수정2017-01-31 21:02:53
    사회

[연관기사] ☞ “유재경, 최순실 추천으로 대사 임명”…소환 조사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 씨의 알선수재 혐의와 관련해 소환된 유재경 미얀마 대사가 최 씨의 추천으로 대사에 임명된 사실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특검팀은 오늘(31일) 안에 알선수재 혐의로 최 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이규철 특검보는 오늘(31일) 오후 브리핑에서 "유 대사가 최 씨를 여러 차례 만났고, 최 씨의 추천으로 미얀마 대사가 됐다는 점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또 "유 대사가 삼성전기 임원 출신인 만큼, 삼성과 최 씨가 관련이 있었다는 측면에서 영향력이 있는 (진술인) 것으로 보여진다"고 덧붙였다.

유 대사는 최 씨가 정부의 미얀마 원조사업에서 이권을 챙기려고 한 혐의와 관련해 오늘 특검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됐다.

유 대사는 '최 씨가 대사 임명에 개입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누가 추천했는지 알지 못 한다"며 "다만 이권을 생각해 저를 그 자리에 앉혔다면 대단히 사람을 잘못 봤다"고 답했다.

특검은 정부가 추진한 '미얀마 K타운' 사업에 민간 사업자를 참여시켜 주는 대가로 최 씨가 금품을 받거나 요구한 것으로 보고 있다. '미얀마 K타운' 사업은 미얀마에 760억원 대 컨벤션 타운을 짓는 공적개발사업으로, 타당성 부족 문제로 사업 자체는 무산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