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법원, 최순실 알선수재 혐의 체포영장 발부
입력 2017.01.31 (16:38) 수정 2017.01.31 (21:43) 사회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 씨에 대해 알선수재 혐의로 청구한 체포영장이 법원에서 발부됐다.

최 씨는 정부가 추진한 미얀마 공적개발원조사업, 'K타운 사업'에 민간 사업자를 참여시켜주는 대가로 회사 지분 20%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K타운 사업은 외교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이 추진한 760억 원 규모의 공적개발원조사업으로 미얀마 현지에 컨벤션타운을 짓고 한류 관련 기업들을 입주시킨다는 계획이었지만, 타당성 부족 문제로 사업 자체가 무산됐다. 이 사업은 당초 민간 투자로 추진됐다가 정부 주도 사업으로 변경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 관계자는 최 씨가 이권을 챙기기 위해 이 사업을 제안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또, 이를 위해 삼성 임원 출신인 유재경 주 미얀마 대사의 임명과정에 개입한 정황도 포착했다고 말했다.

특검팀은 오늘 참고인으로 소환된 유 대사가 조사 과정에서 최씨를 여러 번 만났고, 최 씨의 추천으로 대사에 임명된 사실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특검팀은 최 씨에 대한 체포영장이 발부됨에 따라, 최 씨의 재판 일정이 이번 주 없는 점을 감안해 이르면 내일 최 씨를 강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 법원, 최순실 알선수재 혐의 체포영장 발부
    • 입력 2017-01-31 16:38:19
    • 수정2017-01-31 21:43:45
    사회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 씨에 대해 알선수재 혐의로 청구한 체포영장이 법원에서 발부됐다.

최 씨는 정부가 추진한 미얀마 공적개발원조사업, 'K타운 사업'에 민간 사업자를 참여시켜주는 대가로 회사 지분 20%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K타운 사업은 외교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이 추진한 760억 원 규모의 공적개발원조사업으로 미얀마 현지에 컨벤션타운을 짓고 한류 관련 기업들을 입주시킨다는 계획이었지만, 타당성 부족 문제로 사업 자체가 무산됐다. 이 사업은 당초 민간 투자로 추진됐다가 정부 주도 사업으로 변경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 관계자는 최 씨가 이권을 챙기기 위해 이 사업을 제안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또, 이를 위해 삼성 임원 출신인 유재경 주 미얀마 대사의 임명과정에 개입한 정황도 포착했다고 말했다.

특검팀은 오늘 참고인으로 소환된 유 대사가 조사 과정에서 최씨를 여러 번 만났고, 최 씨의 추천으로 대사에 임명된 사실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특검팀은 최 씨에 대한 체포영장이 발부됨에 따라, 최 씨의 재판 일정이 이번 주 없는 점을 감안해 이르면 내일 최 씨를 강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