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이권 챙기기·언론 폭로 계획’ 정황 고스란히
입력 2017.02.14 (21:12) 수정 2017.02.14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9개 녹취록에는 고영태 씨 지인들이 각종 인사에 개입하거나 이권 챙기기를 시도한 정황이 드러나 있습니다.

이번 사건을 언론에 공개하기 위해 모의한 과정도 담겼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 고원기획 대표 김수현 씨 녹음파일에는 지난 2015년 4월 김 씨와 고영태 씨, 지인 최모 씨와 이모 씨 등이 한 자리에 모여 이권 챙기기를 시도한 정황이 드러납니다.

<녹취> 이00씨(고영태 지인) : "재단법인 되면 이사장 내가 할게… 니 앞으로 체육으로는 니가 일할 수 있도록 그걸 하나를 확보하는 게 제 1번이야."

지난해 6월 김수현 씨와 류상영 전 더블루K 부장도 고영태 씨를 이용해 사업을 하자는 얘기를 나눕니다.

<녹취> 류상영(전 부장) : "이제 너랑 나랑은 영태를 공략해야 하잖아… 우리는 반반이다… 비즈니스로 만났기 때문에 명확한 거는 돈을 위해서 만난 거고."

대통령 대리인단은 고영태 씨 주변 인물들이 최순실 씨와 대통령을 속이고 이용했다고 말합니다.

녹음 파일에는 이들이 장관과 국세청장 등 각종 인사에 개입하려한 정황도 담겨있습니다.

<녹취> 고영태 : "국세청장을 하나 임명하라는데… 아는 사람없으니까 한 번 찾아봐야지."

<녹취> 김수현(전 대표) : "(영태) 형이 장관을 거기에 앉힐 때 말 잘 듣는 사람… 지금 차 감독이 케이(김종덕 장관)는 자기가 얘기한대로 다 한다고 해서 앉힌 거였는데."

고영태 씨는 지난해 7월 이번 사건을 언론에 폭로할 계획을 세웁니다.

<녹취> 고영태 : "정책수석(안종범)이 책임지고 날아가는 걸로 끝낼 거야… 그러니까 빨리 이건 마무리지어야 돼. 이제 정책수석 바뀌기 전에."

대통령 측은 탄핵심판에서 녹취록을 바탕으로 추가 변론을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이권 챙기기·언론 폭로 계획’ 정황 고스란히
    • 입력 2017-02-14 21:16:40
    • 수정2017-02-14 22:03:58
    뉴스 9
<앵커 멘트>

29개 녹취록에는 고영태 씨 지인들이 각종 인사에 개입하거나 이권 챙기기를 시도한 정황이 드러나 있습니다.

이번 사건을 언론에 공개하기 위해 모의한 과정도 담겼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 고원기획 대표 김수현 씨 녹음파일에는 지난 2015년 4월 김 씨와 고영태 씨, 지인 최모 씨와 이모 씨 등이 한 자리에 모여 이권 챙기기를 시도한 정황이 드러납니다.

<녹취> 이00씨(고영태 지인) : "재단법인 되면 이사장 내가 할게… 니 앞으로 체육으로는 니가 일할 수 있도록 그걸 하나를 확보하는 게 제 1번이야."

지난해 6월 김수현 씨와 류상영 전 더블루K 부장도 고영태 씨를 이용해 사업을 하자는 얘기를 나눕니다.

<녹취> 류상영(전 부장) : "이제 너랑 나랑은 영태를 공략해야 하잖아… 우리는 반반이다… 비즈니스로 만났기 때문에 명확한 거는 돈을 위해서 만난 거고."

대통령 대리인단은 고영태 씨 주변 인물들이 최순실 씨와 대통령을 속이고 이용했다고 말합니다.

녹음 파일에는 이들이 장관과 국세청장 등 각종 인사에 개입하려한 정황도 담겨있습니다.

<녹취> 고영태 : "국세청장을 하나 임명하라는데… 아는 사람없으니까 한 번 찾아봐야지."

<녹취> 김수현(전 대표) : "(영태) 형이 장관을 거기에 앉힐 때 말 잘 듣는 사람… 지금 차 감독이 케이(김종덕 장관)는 자기가 얘기한대로 다 한다고 해서 앉힌 거였는데."

고영태 씨는 지난해 7월 이번 사건을 언론에 폭로할 계획을 세웁니다.

<녹취> 고영태 : "정책수석(안종범)이 책임지고 날아가는 걸로 끝낼 거야… 그러니까 빨리 이건 마무리지어야 돼. 이제 정책수석 바뀌기 전에."

대통령 측은 탄핵심판에서 녹취록을 바탕으로 추가 변론을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