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주승용 “23일 본회의서 특검 연장 개정안 통과 노력”
입력 2017.02.16 (10:35) 수정 2017.02.16 (10:39) 정치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가 "23일 본회의에서 특검 기간 연장을 위한 특검법 개정안이 통과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16일(오늘) 국회 원내정책회의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특검 연장을 승인하지 않는다면 특검법을 만든 국회가 나설 수밖에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황 권한대행이 특검 연장을 수용하지 않는다면 다음 주 월요일쯤 4당 원내대표 회동을 요청한다"며 "법 통과 후에 공포 시행일까지 최소 1주일 가까이 소요된다는 점을 고려해 23일 본회의에서 특검법이 꼭 통과돼야 한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자유한국당이 국회 환경노동위 파행 사태에 반발해 상임위 보이콧에 들어간 데 대해 "불과 며칠 전 4당 원내대표와 국회의장이 만나 개혁입법을 시급하게 처리하자고 합의했다"면서 "국정농단의 책임이 있는 여당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도 잘못이 있다. (환노위의) 매끄럽지 못한 청문회 결정이 지적되고 있다. 편파적인 청문회라고 지적받고 있다"며 "결자해지 차원에서 시급하게 환노위에서 위원장이 직접 나서서 해결해주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 주승용 “23일 본회의서 특검 연장 개정안 통과 노력”
    • 입력 2017-02-16 10:35:46
    • 수정2017-02-16 10:39:17
    정치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가 "23일 본회의에서 특검 기간 연장을 위한 특검법 개정안이 통과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16일(오늘) 국회 원내정책회의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특검 연장을 승인하지 않는다면 특검법을 만든 국회가 나설 수밖에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황 권한대행이 특검 연장을 수용하지 않는다면 다음 주 월요일쯤 4당 원내대표 회동을 요청한다"며 "법 통과 후에 공포 시행일까지 최소 1주일 가까이 소요된다는 점을 고려해 23일 본회의에서 특검법이 꼭 통과돼야 한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자유한국당이 국회 환경노동위 파행 사태에 반발해 상임위 보이콧에 들어간 데 대해 "불과 며칠 전 4당 원내대표와 국회의장이 만나 개혁입법을 시급하게 처리하자고 합의했다"면서 "국정농단의 책임이 있는 여당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도 잘못이 있다. (환노위의) 매끄럽지 못한 청문회 결정이 지적되고 있다. 편파적인 청문회라고 지적받고 있다"며 "결자해지 차원에서 시급하게 환노위에서 위원장이 직접 나서서 해결해주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