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삼성 이재용 부회장 “구속” vs “기각”…찬반 집회
입력 2017.02.16 (16:27) 수정 2017.02.16 (16:33) 사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이 부회장 구속' 찬반을 주장하는 집회가 잇따라 열렸다.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 국민 행동'은 오늘(16일) 서울중앙지법 서관 입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부회장을 즉각 구속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번 구속영장 발부는 기존의 뇌물공여와 횡령, 위증죄뿐 아니라 재산 국외 도피, 범죄수익은닉죄 등의 혐의가 추가됐다"며 "권력형 비리에 연루된 재벌 총수를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퇴진행동 측은 영장실질심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법원삼거리에서 이 부회장의 구속을 촉구하며 발언을 이어가는 시민 필리버스터와 촛불 문화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자유민주주의수호시민연대 등 보수단체들도 오늘(1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부회장의 구속영장은 기각돼야 한다"고 맞섰다.

이들은 "삼성이 반 기업정서를 등에 업은 특검에 의해 정치적인 희생양이 돼서는 안 된다"며 "법원은 법률적인 판단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퇴진행동이 재벌총수 구속을 촉구하는 서명을 전달한 시점에 특검은 영장을 청구했다"며, 법원에 대한 외부 압박을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 삼성 이재용 부회장 “구속” vs “기각”…찬반 집회
    • 입력 2017-02-16 16:27:16
    • 수정2017-02-16 16:33:00
    사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이 부회장 구속' 찬반을 주장하는 집회가 잇따라 열렸다.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 국민 행동'은 오늘(16일) 서울중앙지법 서관 입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부회장을 즉각 구속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번 구속영장 발부는 기존의 뇌물공여와 횡령, 위증죄뿐 아니라 재산 국외 도피, 범죄수익은닉죄 등의 혐의가 추가됐다"며 "권력형 비리에 연루된 재벌 총수를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퇴진행동 측은 영장실질심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법원삼거리에서 이 부회장의 구속을 촉구하며 발언을 이어가는 시민 필리버스터와 촛불 문화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자유민주주의수호시민연대 등 보수단체들도 오늘(1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부회장의 구속영장은 기각돼야 한다"고 맞섰다.

이들은 "삼성이 반 기업정서를 등에 업은 특검에 의해 정치적인 희생양이 돼서는 안 된다"며 "법원은 법률적인 판단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퇴진행동이 재벌총수 구속을 촉구하는 서명을 전달한 시점에 특검은 영장을 청구했다"며, 법원에 대한 외부 압박을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