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야권 대선주자들 “우병우 영장 기각 유감…특검 연장해야”
입력 2017.02.22 (10:42) 수정 2017.02.22 (15:03) 정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은 일제히 유감의 뜻을 밝히고 특검 연장 필요성을 제기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측 대변인인 김경수 의원은 22일(오늘) 입장문을 통해 영장 기각이 "납득하기 어렵다"며 "특검을 연장해야 할 이유가 추가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우 전 수석은 무소불위의 권한으로 국정을 농단하고 검찰을 권력의 시녀로 만드는 데 앞장선 장본인"이라며 "반드시 정의의 심판대에 세워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희정 충남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국민 대다수가 국정농단 사태의 주요 책임자로 우 전 수석을 지목하고 있는 상황에서 (영장 기각은) 아쉬운 결정"이라며 "특검 연장으로 수사 동력을 확보해 반드시 국정농단 사태의 실체적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성남시장 역시 입장문을 통해 영장 기각은 "매우 유감"이라며 "특검연장이 필요한 또 하나의 이유"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특검의 청와대 압수수색이 불발된 상황에서, 오는 28일 특검 수사기간이 만료되면 우 전 수석의 혐의를 밝히는 것은 더욱 어려워진다"며 "국정농단 사건의 전모를 완전히 밝히라는 것이 주권자인 국민이 촛불로 외치는 명령"이라고 지적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도 오늘 오전 경기도 시흥의 한 일자리 창출 우수 업체를 찾은 자리에서, "특검에서 시간에 쫒겨 충분하게 증거를 제시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본다"면서도 "황교안 총리가 특검 연장이 꼭 필요하단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특검 수사 기한 연장을 촉구했다.

최근 국민의당에 입당한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도 논평을 내고 "우 전 수석의 구속영장을 기각한 것은 납득할 수 없을 뿐더러 매우 실망스럽다"면서 "특검을 연장해야 할 사유가 분명해진 만큼 황 대행은 이제라도 수사기간 연장을 승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야권 대선주자들 “우병우 영장 기각 유감…특검 연장해야”
    • 입력 2017-02-22 10:42:13
    • 수정2017-02-22 15:03:08
    정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은 일제히 유감의 뜻을 밝히고 특검 연장 필요성을 제기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측 대변인인 김경수 의원은 22일(오늘) 입장문을 통해 영장 기각이 "납득하기 어렵다"며 "특검을 연장해야 할 이유가 추가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우 전 수석은 무소불위의 권한으로 국정을 농단하고 검찰을 권력의 시녀로 만드는 데 앞장선 장본인"이라며 "반드시 정의의 심판대에 세워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희정 충남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국민 대다수가 국정농단 사태의 주요 책임자로 우 전 수석을 지목하고 있는 상황에서 (영장 기각은) 아쉬운 결정"이라며 "특검 연장으로 수사 동력을 확보해 반드시 국정농단 사태의 실체적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성남시장 역시 입장문을 통해 영장 기각은 "매우 유감"이라며 "특검연장이 필요한 또 하나의 이유"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특검의 청와대 압수수색이 불발된 상황에서, 오는 28일 특검 수사기간이 만료되면 우 전 수석의 혐의를 밝히는 것은 더욱 어려워진다"며 "국정농단 사건의 전모를 완전히 밝히라는 것이 주권자인 국민이 촛불로 외치는 명령"이라고 지적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도 오늘 오전 경기도 시흥의 한 일자리 창출 우수 업체를 찾은 자리에서, "특검에서 시간에 쫒겨 충분하게 증거를 제시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본다"면서도 "황교안 총리가 특검 연장이 꼭 필요하단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특검 수사 기한 연장을 촉구했다.

최근 국민의당에 입당한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도 논평을 내고 "우 전 수석의 구속영장을 기각한 것은 납득할 수 없을 뿐더러 매우 실망스럽다"면서 "특검을 연장해야 할 사유가 분명해진 만큼 황 대행은 이제라도 수사기간 연장을 승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