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야당 “황 대행, 특검 연장해야” 한목소리로 촉구
입력 2017.02.22 (11:25) 수정 2017.02.22 (11:26) 정치
야당은 22일(오늘) 한목소리로 "황교안 권한 대행이 특검 수사기간 연장을 조속히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 제기된 여러 의혹을 철저히 밝히기 위해서라도 특검 연장은 더 필요하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황 권한대행이 특검 연장을 승인하지 않는 것은 반민주적 행위이자 적폐청산을 가로막는 반역사적 행위, 불법 저지른 대통령과 재벌을 옹호하는 반법치적 행위"라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의 수첩 39개가 발견되고 우병우 전 수석의 영장기각 등 미진한 수사가 많다"며 황 권한대행의 특검 연장 승인을 촉구했다.

박지원 대표는 특히 "정세균 국회의장은 야 4당이 요구하는 특검 연장을 위한 특검법이 국가 비상에 준하는 내용이기 때문에 반드시 직권상정을 해서 통과시켜야 한다"면서 "대통령이 유고인 이러한 현실이 국가 비상 상황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 역시 이날 오전 당 소속 의원과 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특검법은 여야 합의를 통해 통과된 것임에도 자유한국당이 수사기간 연장을 반대하는 것은 국민의 뜻을 거스르는 파렴치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병국 대표는 이어 "황교안 권한대행도 현재 비상 상황임을 감안해서 국민적 혼란과 정치적 소모를 막기 위해 조속히 특검 연장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 야당 “황 대행, 특검 연장해야” 한목소리로 촉구
    • 입력 2017-02-22 11:25:17
    • 수정2017-02-22 11:26:56
    정치
야당은 22일(오늘) 한목소리로 "황교안 권한 대행이 특검 수사기간 연장을 조속히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 제기된 여러 의혹을 철저히 밝히기 위해서라도 특검 연장은 더 필요하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황 권한대행이 특검 연장을 승인하지 않는 것은 반민주적 행위이자 적폐청산을 가로막는 반역사적 행위, 불법 저지른 대통령과 재벌을 옹호하는 반법치적 행위"라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의 수첩 39개가 발견되고 우병우 전 수석의 영장기각 등 미진한 수사가 많다"며 황 권한대행의 특검 연장 승인을 촉구했다.

박지원 대표는 특히 "정세균 국회의장은 야 4당이 요구하는 특검 연장을 위한 특검법이 국가 비상에 준하는 내용이기 때문에 반드시 직권상정을 해서 통과시켜야 한다"면서 "대통령이 유고인 이러한 현실이 국가 비상 상황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 역시 이날 오전 당 소속 의원과 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특검법은 여야 합의를 통해 통과된 것임에도 자유한국당이 수사기간 연장을 반대하는 것은 국민의 뜻을 거스르는 파렴치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병국 대표는 이어 "황교안 권한대행도 현재 비상 상황임을 감안해서 국민적 혼란과 정치적 소모를 막기 위해 조속히 특검 연장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