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野 4당 “특검 연장 관철”…與 “반헌법적 작태”
입력 2017.02.22 (12:06) 수정 2017.02.22 (19:4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특검 수사 기간 연장을 둘러싼 정치권 공방, 오늘도 뜨겁습니다.

야당들은 우병우 전 수석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으로 특검 연장 필요성이 더 커졌다고 입을 모았고,

여당은 이를 반헌법적 행동이라고 반박하며, 고영태 녹음파일 청문회를 열자고 요구했습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는 28일까지인 특검 수사 기간을 연장하란 야권의 압박은 오늘도 이어졌습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구속영장 기각에 대해 국민 법 감정에 어긋나는 실망스러운 결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추 대표는 우 전 수석에 대한 여러 의혹을 철저히 밝히기 위해서라도 특검 연장이 더 필요하게 됐다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게 신속하게 결정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도 우 전 수석의 영장이 기각되는 등 미진한 수사가 많다며 황 대행은 특검 연장을 승인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세균 국회의장은 특검 연장 법안을 반드시 직권상정해서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 역시 국민적 혼란과 정치적 소모를 막기 위해 황 대행은 조속히 특검 연장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에 맞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야당의 특검 연장 요구는 행정부의 권한을 침해하는 반헌법적 작태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야권의 특검법 개정안 처리 방침은 날치기 발상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이른바 고영태 녹음파일로 대통령과 최순실이 공모 관계가 아니라는 게 드러났다면서,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청문회를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 野 4당 “특검 연장 관철”…與 “반헌법적 작태”
    • 입력 2017-02-22 12:08:34
    • 수정2017-02-22 19:48:53
    뉴스 12
<앵커 멘트>

특검 수사 기간 연장을 둘러싼 정치권 공방, 오늘도 뜨겁습니다.

야당들은 우병우 전 수석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으로 특검 연장 필요성이 더 커졌다고 입을 모았고,

여당은 이를 반헌법적 행동이라고 반박하며, 고영태 녹음파일 청문회를 열자고 요구했습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는 28일까지인 특검 수사 기간을 연장하란 야권의 압박은 오늘도 이어졌습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구속영장 기각에 대해 국민 법 감정에 어긋나는 실망스러운 결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추 대표는 우 전 수석에 대한 여러 의혹을 철저히 밝히기 위해서라도 특검 연장이 더 필요하게 됐다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게 신속하게 결정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도 우 전 수석의 영장이 기각되는 등 미진한 수사가 많다며 황 대행은 특검 연장을 승인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세균 국회의장은 특검 연장 법안을 반드시 직권상정해서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 역시 국민적 혼란과 정치적 소모를 막기 위해 황 대행은 조속히 특검 연장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에 맞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야당의 특검 연장 요구는 행정부의 권한을 침해하는 반헌법적 작태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야권의 특검법 개정안 처리 방침은 날치기 발상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이른바 고영태 녹음파일로 대통령과 최순실이 공모 관계가 아니라는 게 드러났다면서,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청문회를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