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안종범 “최순실 개입 보도돼 청와대 재단 설립 관여 숨겨”
입력 2017.02.22 (14:53) 수정 2017.02.22 (14:55) 사회
미르·K스포츠 재단 인선 과정에 최순실 씨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보도되면서 청와대가 재단 설립을 전국경제인연합이 주도한 것으로 정리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은 오늘(22일) 오전 10시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16차 변론에 출석해 "좋은 취지에서 재단을 설립했다면서 왜 청와대가 주도한 사실을 말하지 않았느냐"는 강일원 주심 재판관의 질문에 "최 씨가 재단 인선에 개입했다는 의혹 등이 보도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안 전 수석은 "재단 인사와 관련해 제일 괜찮은 사람을 추천했다고 생각했지만, 출연금을 낸 재계 인사와 전경련 인사들이 빠진 상황에서 최 씨가 인선에 개입했다는 보도가 나오기 시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지만, 전경련 측에 청와대 개입 사실을 발설하지 말라고 위증을 지시했다는 의혹은 부인했다. 안 전 수석은 "이 부회장이 문건을 가지고 와서 '앞으로 이렇게 대응했으면 좋겠다'고 했고, 그 대응 방안이 청와대에서 개입하지 말라는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또 미르 재단 모금액이 3백억 원에서 5백억 원으로 증액된 것은 기업들의 적극적인 호응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안 전 수석은 재단 설립을 비밀리에 진행하라고 했다는 방기선 전 청와대 행정관의 증언에 대해 "비밀리에 하라고 한 기업은 없었다"며 "그렇지만, 대통령이 7개 대기업 회장과 독대했다는 사실 자체를 비밀로 해야 할 상황이었다"고 답변했다.

안 전 수석은 또 두 재단 설립 당시 "대통령 지시에 순응한다는 차원에서 나름대로 판단을 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며 "돌이켜보면 롯데에 70억 원을 돌려주는 것이 좋겠다고 건의했던 것처럼 여유를 갖고 판단했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말했다.
  • 안종범 “최순실 개입 보도돼 청와대 재단 설립 관여 숨겨”
    • 입력 2017-02-22 14:53:51
    • 수정2017-02-22 14:55:56
    사회
미르·K스포츠 재단 인선 과정에 최순실 씨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보도되면서 청와대가 재단 설립을 전국경제인연합이 주도한 것으로 정리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은 오늘(22일) 오전 10시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16차 변론에 출석해 "좋은 취지에서 재단을 설립했다면서 왜 청와대가 주도한 사실을 말하지 않았느냐"는 강일원 주심 재판관의 질문에 "최 씨가 재단 인선에 개입했다는 의혹 등이 보도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안 전 수석은 "재단 인사와 관련해 제일 괜찮은 사람을 추천했다고 생각했지만, 출연금을 낸 재계 인사와 전경련 인사들이 빠진 상황에서 최 씨가 인선에 개입했다는 보도가 나오기 시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지만, 전경련 측에 청와대 개입 사실을 발설하지 말라고 위증을 지시했다는 의혹은 부인했다. 안 전 수석은 "이 부회장이 문건을 가지고 와서 '앞으로 이렇게 대응했으면 좋겠다'고 했고, 그 대응 방안이 청와대에서 개입하지 말라는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또 미르 재단 모금액이 3백억 원에서 5백억 원으로 증액된 것은 기업들의 적극적인 호응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안 전 수석은 재단 설립을 비밀리에 진행하라고 했다는 방기선 전 청와대 행정관의 증언에 대해 "비밀리에 하라고 한 기업은 없었다"며 "그렇지만, 대통령이 7개 대기업 회장과 독대했다는 사실 자체를 비밀로 해야 할 상황이었다"고 답변했다.

안 전 수석은 또 두 재단 설립 당시 "대통령 지시에 순응한다는 차원에서 나름대로 판단을 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며 "돌이켜보면 롯데에 70억 원을 돌려주는 것이 좋겠다고 건의했던 것처럼 여유를 갖고 판단했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