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野4당 ‘특검 연장’ 압박…與 ‘고영태 청문회’ 맞불
입력 2017.02.22 (21:22) 수정 2017.02.22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는 28일 종료되는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을 놓고 정치권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야권은 황교안 권한대행을 압박했고, 여당은 고영태 녹음파일 진상규명 청문회를 요구하며 맞섰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야권은 우병우 전 민정수석 구속영장 기각으로 특검 연장이 더욱 필요하게 됐다며 황교안 대행의 승인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우병우에 제기된 여러 의혹 철저히 밝히기 위해서라도 특검연장 더욱 필요하게 되었다."

그러면서 현 상황이 국가 비상 사태에 준하는 만큼 국회의장이 내일(23일) 본회의에 특검법 개정안을 직권상정해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대표) : "대통령이 유고인 이러한 게 국가비상 아니면 무엇이겠습니까."

일부 야당 의원들은 특검 연장 승인을 요구하기 위해 총리실을 항의 방문했지만, 황 대행의 면담 거부로 성과 없이 돌아섰습니다.

여당은 특검법 개정안 처리 요구는 국회의 법적 절차를 무시하는 행위라고 비난하면서 황 대행이 법과 원칙대로 결정하면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일방적으로 특검법 개정안을 처리하겠다는 것은 날치기 발상이고 반헌법적 작태라고 규정 짓겠습니다."

또, '고영태 녹음파일' 분석 결과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은 공모 관계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며, '고영태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특검 연장은 필요하지만, 원내대표 간 합의 없이 특검법 개정안을 직권상정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野4당 ‘특검 연장’ 압박…與 ‘고영태 청문회’ 맞불
    • 입력 2017-02-22 21:23:56
    • 수정2017-02-22 22:01:47
    뉴스 9
<앵커 멘트>

오는 28일 종료되는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을 놓고 정치권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야권은 황교안 권한대행을 압박했고, 여당은 고영태 녹음파일 진상규명 청문회를 요구하며 맞섰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야권은 우병우 전 민정수석 구속영장 기각으로 특검 연장이 더욱 필요하게 됐다며 황교안 대행의 승인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우병우에 제기된 여러 의혹 철저히 밝히기 위해서라도 특검연장 더욱 필요하게 되었다."

그러면서 현 상황이 국가 비상 사태에 준하는 만큼 국회의장이 내일(23일) 본회의에 특검법 개정안을 직권상정해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대표) : "대통령이 유고인 이러한 게 국가비상 아니면 무엇이겠습니까."

일부 야당 의원들은 특검 연장 승인을 요구하기 위해 총리실을 항의 방문했지만, 황 대행의 면담 거부로 성과 없이 돌아섰습니다.

여당은 특검법 개정안 처리 요구는 국회의 법적 절차를 무시하는 행위라고 비난하면서 황 대행이 법과 원칙대로 결정하면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일방적으로 특검법 개정안을 처리하겠다는 것은 날치기 발상이고 반헌법적 작태라고 규정 짓겠습니다."

또, '고영태 녹음파일' 분석 결과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은 공모 관계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며, '고영태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특검 연장은 필요하지만, 원내대표 간 합의 없이 특검법 개정안을 직권상정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