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야권, 황 대행 특검 연장 불수용에 반발…“유감” “역사의 죄인” “독재적 결정” “황교안 탄핵”
입력 2017.02.27 (09:42) 수정 2017.02.27 (10:01) 정치
야권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특검 연장 불수용 입장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우상호 민주당 원대대표는 27일(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으로부터 (특검연장 불승인과 관련한) 전화가 왔다"며 "유감"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오전 10시 의총 열어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우 원내대표가 전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도 이날 대전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특검 수사 기간 연장 승인을 불허하겠다는 통보를 받았다"면서 "황 권한대행은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당은 황 권한대행의 이러한 만행에 대해 국민의 이름으로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황 권한대행의 이번 결정은 국정농단 사태의 진실규명을 바라는 국민의 뜻을 무시한 그야 말로 대통령 권행대행의 독재적 결정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황 대행이 특검연장을 거부한다면, 야4당은 즉시 긴급 대표회동을 열어야 한다"며 "3월 2일 본회의를 열어 황교안 탄핵소추와 정의당 특검법을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야권, 황 대행 특검 연장 불수용에 반발…“유감” “역사의 죄인” “독재적 결정” “황교안 탄핵”
    • 입력 2017-02-27 09:42:35
    • 수정2017-02-27 10:01:46
    정치
야권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특검 연장 불수용 입장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우상호 민주당 원대대표는 27일(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으로부터 (특검연장 불승인과 관련한) 전화가 왔다"며 "유감"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오전 10시 의총 열어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우 원내대표가 전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도 이날 대전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특검 수사 기간 연장 승인을 불허하겠다는 통보를 받았다"면서 "황 권한대행은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당은 황 권한대행의 이러한 만행에 대해 국민의 이름으로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황 권한대행의 이번 결정은 국정농단 사태의 진실규명을 바라는 국민의 뜻을 무시한 그야 말로 대통령 권행대행의 독재적 결정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황 대행이 특검연장을 거부한다면, 야4당은 즉시 긴급 대표회동을 열어야 한다"며 "3월 2일 본회의를 열어 황교안 탄핵소추와 정의당 특검법을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