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정의당 “야 4당, 黃 대행 탄핵 공동 추진해야”
입력 2017.02.27 (10:34) 수정 2017.02.27 (10:39) 정치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27일(오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특검 수사 기간 연장 요청을 수용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 야 4당 지도부가 황 대행 탄핵을 공동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수사 기간 연장 요청을 거부한 것은 특검을 강제 해산한 것이며, 박근혜 대통령을 비호하기 위한 노골적인 사법방해이자 공직자로서 국민을 배신한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애초 황 권한대행은 국정농단을 방조한 수사대상 2호 인물이었다"며 "이제는 방조범이 아닌 공범이 된 것이다. 대의기관인 국회가 정치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또 "3월2일 본회의에서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발의한 특검법을 직권상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정의당 “야 4당, 黃 대행 탄핵 공동 추진해야”
    • 입력 2017-02-27 10:34:54
    • 수정2017-02-27 10:39:55
    정치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27일(오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특검 수사 기간 연장 요청을 수용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 야 4당 지도부가 황 대행 탄핵을 공동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수사 기간 연장 요청을 거부한 것은 특검을 강제 해산한 것이며, 박근혜 대통령을 비호하기 위한 노골적인 사법방해이자 공직자로서 국민을 배신한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애초 황 권한대행은 국정농단을 방조한 수사대상 2호 인물이었다"며 "이제는 방조범이 아닌 공범이 된 것이다. 대의기관인 국회가 정치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또 "3월2일 본회의에서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발의한 특검법을 직권상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