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경찰청장 “3·1절 탄핵 찬반집회 충돌 막는 데 총력”
입력 2017.02.27 (16:10) 수정 2017.02.27 (16:16) 사회
이철성 경찰청장은 3·1절 박근혜 대통령 탄핵 찬반단체들이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여는 것과 관련해 양 측의 충돌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오늘(27일) 기자간담회에서 "보수단체들은 광화문 광장 양 옆길로 행진하고, 진보단체는 광장에서 집회를 해서 다른 때보다 지리적으로 근접할 소지가 있다"며 "차벽이나 병력으로 최대한 양 측을 격리하겠다"고 말했다.

3·1절에는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가 처음으로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할 예정이다. 이 때문에 당일 광화문 광장에서 열리는 탄핵 촉구 촛불집회 참가자들과 충돌할 우려가 제기됐다.

이 청장은 "지난 토요일 집회에서 일부 횃불이 등장하고, 휘발유 통을 들고 다니는 분도 나오는 등 우려할 만한 일이 있었다"며 "조그만 변수도 없도록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정치권에서 검사의 영장 청구권을 헌법에서 삭제하는 개헌안을 논의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영장 청구권이 헌법에 있는 건 비교법적으로 외국의 입법례가 없다"며 삭제해야 한다는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

또 수사는 경찰이, 기소는 검찰이 맡는 식으로 수사와 기소권이 분리되면 경찰의 권한이 비대화 된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일반경찰과 수사경찰 분리, 경찰위원회 위상 강화, 경찰청장직 외부 개방 등의 방안을 수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경찰청장 “3·1절 탄핵 찬반집회 충돌 막는 데 총력”
    • 입력 2017-02-27 16:10:37
    • 수정2017-02-27 16:16:33
    사회
이철성 경찰청장은 3·1절 박근혜 대통령 탄핵 찬반단체들이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여는 것과 관련해 양 측의 충돌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오늘(27일) 기자간담회에서 "보수단체들은 광화문 광장 양 옆길로 행진하고, 진보단체는 광장에서 집회를 해서 다른 때보다 지리적으로 근접할 소지가 있다"며 "차벽이나 병력으로 최대한 양 측을 격리하겠다"고 말했다.

3·1절에는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가 처음으로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할 예정이다. 이 때문에 당일 광화문 광장에서 열리는 탄핵 촉구 촛불집회 참가자들과 충돌할 우려가 제기됐다.

이 청장은 "지난 토요일 집회에서 일부 횃불이 등장하고, 휘발유 통을 들고 다니는 분도 나오는 등 우려할 만한 일이 있었다"며 "조그만 변수도 없도록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정치권에서 검사의 영장 청구권을 헌법에서 삭제하는 개헌안을 논의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영장 청구권이 헌법에 있는 건 비교법적으로 외국의 입법례가 없다"며 삭제해야 한다는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

또 수사는 경찰이, 기소는 검찰이 맡는 식으로 수사와 기소권이 분리되면 경찰의 권한이 비대화 된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일반경찰과 수사경찰 분리, 경찰위원회 위상 강화, 경찰청장직 외부 개방 등의 방안을 수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