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탄핵심판 최종변론…‘대통령 의견서’ 대리인단 대독
입력 2017.02.27 (19:00) 수정 2017.02.27 (19:0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금 이 시간에도 헌법재판소에서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최종 변론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국회와 대통령 측은 최후 진술을 통해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현장 연결합니다.

강병수 기자, 대통령 측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의견서를 직접 낭독했다고 하네요?

어떤 내용이 담겨있나요?

<리포트>

네, 대통령 대리인단 측 이동흡 변호사가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작성한 의견서를 재판정에서 대신 낭독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의견서를 통해 탄핵사유 전부를 부인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최순실씨에게 국가 기밀 문건을 전달한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최 씨의 국정 개입 주장도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미르와 K스포츠 재단 출연에 대해서는 선의가 믿었던 사람에 의해 왜곡돼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기업들의 기부가 뇌물로 오해를 받고,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되는 모습을 보며 가슴이 아프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최종진술을 마무리하며 단 한번도 스스로의 사익과 특정인을 도와주기 위해 대통령 권한을 남용한 사실이 없다고 호소했습니다.

지금은 대통령 대리인단 측의 최종 변론이 계속 진행중입니다.

국회 탄핵소추위원단 측은 오후 2시부터 1시간 반 가량 최후진술을 진행했습니다.

먼저 권성동 위원장이 탄핵심판에 대한 의견을 밝힌 후 소추위원단 측 변호인 3명이 소추 사유를 쟁점별로 설명했습니다.

권 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파면을 통해 정의를 갈망하는 국민이 승리했음을 선언해주길 바란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황정근 변호사 등 국회 소추위원단 측 변호인들이 박 대통령의 탄핵소추 사유 17개를 개괄적으로 설명하며 파면의 필요성을 주장했습니다.

소추위원단 측은 "대통령은 헌법과 법률을 광범위하게, 그리고 중대하게 위배했다"면서 "국민의 이름으로 파면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말하며 최후진술을 마쳤습니다.

지금까지 헌법재판소에서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 탄핵심판 최종변론…‘대통령 의견서’ 대리인단 대독
    • 입력 2017-02-27 19:02:12
    • 수정2017-02-27 19:08:36
    뉴스 7
<앵커 멘트>

지금 이 시간에도 헌법재판소에서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최종 변론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국회와 대통령 측은 최후 진술을 통해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현장 연결합니다.

강병수 기자, 대통령 측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의견서를 직접 낭독했다고 하네요?

어떤 내용이 담겨있나요?

<리포트>

네, 대통령 대리인단 측 이동흡 변호사가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작성한 의견서를 재판정에서 대신 낭독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의견서를 통해 탄핵사유 전부를 부인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최순실씨에게 국가 기밀 문건을 전달한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최 씨의 국정 개입 주장도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미르와 K스포츠 재단 출연에 대해서는 선의가 믿었던 사람에 의해 왜곡돼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기업들의 기부가 뇌물로 오해를 받고,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되는 모습을 보며 가슴이 아프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최종진술을 마무리하며 단 한번도 스스로의 사익과 특정인을 도와주기 위해 대통령 권한을 남용한 사실이 없다고 호소했습니다.

지금은 대통령 대리인단 측의 최종 변론이 계속 진행중입니다.

국회 탄핵소추위원단 측은 오후 2시부터 1시간 반 가량 최후진술을 진행했습니다.

먼저 권성동 위원장이 탄핵심판에 대한 의견을 밝힌 후 소추위원단 측 변호인 3명이 소추 사유를 쟁점별로 설명했습니다.

권 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파면을 통해 정의를 갈망하는 국민이 승리했음을 선언해주길 바란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황정근 변호사 등 국회 소추위원단 측 변호인들이 박 대통령의 탄핵소추 사유 17개를 개괄적으로 설명하며 파면의 필요성을 주장했습니다.

소추위원단 측은 "대통령은 헌법과 법률을 광범위하게, 그리고 중대하게 위배했다"면서 "국민의 이름으로 파면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말하며 최후진술을 마쳤습니다.

지금까지 헌법재판소에서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