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정병국 “특검법 제정 등 공조에 앞장서겠다”
입력 2017.02.28 (10:58) 수정 2017.02.28 (11:01) 정치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는 28일(오늘) "정치권이 특검법 제정을 포함한 모든 방안에 대해 긴밀히 공조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특검 수사기간 연장 불승인 이후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이날 국회에서 열린 야 4당 대표 및 원내대표 '4+4 회동'에서, "대통령과 그를 둘러싼 국정농단 세력의 죄악을 철저히 밝혀내 우리 아이들에게 사회정의가 무엇인지 떳떳이 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바른정당은 야 4당 원내대표 회동 후 박영수 특검이 수사를 계속할 수 있도록 하는 특검법 제정에는 동의했지만, 황 권한대행의 탄핵 추진은 탄핵 사유가 아니라는 이유로 동참하지 않기로 했다.

정 대표는 "황 권한대행의 결정을 다시 한 번 강력히 규탄한다"며 "자신을 총리로 임명한 대통령 1인에 대한 황 권한대행의 잘못된 의리로 인해 대한민국은 현재 황 권한대행마저 다시 탄핵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세계사적으로 유례없는 치욕의 역사 앞에 서게 됐다"고 밝혔다.
  • 정병국 “특검법 제정 등 공조에 앞장서겠다”
    • 입력 2017-02-28 10:58:50
    • 수정2017-02-28 11:01:24
    정치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는 28일(오늘) "정치권이 특검법 제정을 포함한 모든 방안에 대해 긴밀히 공조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특검 수사기간 연장 불승인 이후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이날 국회에서 열린 야 4당 대표 및 원내대표 '4+4 회동'에서, "대통령과 그를 둘러싼 국정농단 세력의 죄악을 철저히 밝혀내 우리 아이들에게 사회정의가 무엇인지 떳떳이 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바른정당은 야 4당 원내대표 회동 후 박영수 특검이 수사를 계속할 수 있도록 하는 특검법 제정에는 동의했지만, 황 권한대행의 탄핵 추진은 탄핵 사유가 아니라는 이유로 동참하지 않기로 했다.

정 대표는 "황 권한대행의 결정을 다시 한 번 강력히 규탄한다"며 "자신을 총리로 임명한 대통령 1인에 대한 황 권한대행의 잘못된 의리로 인해 대한민국은 현재 황 권한대행마저 다시 탄핵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세계사적으로 유례없는 치욕의 역사 앞에 서게 됐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