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민주-국민의당 ‘특검 연장 무산’ 공방
입력 2017.02.28 (15:03) 수정 2017.02.28 (15:16) 정치
야 4당 당 대표와 원내대표 회동에 참석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특검 수사 기간 연장 무산 책임론을 놓고 공개적으로 충돌했다.

지난해 국민의당의 '선(先) 총리 교체, 후(後) 탄핵' 주장을 놓고 충돌했던 두 당이 특검 연장 무산을 놓고 다시 한번 충돌한 것이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28일(오늘) 회동 모두 발언을 통해 "우리는 처음부터 이런(특검 활동기한 연장 불승인) 상황을 예상해 '선 총리(교체) 후 탄핵' 을 요구했지만, 일부가 대통령이 다 된 것처럼 이를 거부한 것은 참으로 잘못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순실·우병우 사단에 대한 인적 청산 후 탄핵을 추진하자고 대안을 충분히 제시했지만, 당시 모 대통령 후보가 '혁명' 과 '대청소' 운운하면서 거절한 것에 대해 변명 말고 책임 있는 행동을 해 달라" 며 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를 비판했다.

이에 대해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당시) 대통령은 총리에 대해서 어떠한 권한을 이양한다는 말도 하지 않았는데 총리에 대해서 서로 정치권 젯밥 노름을 했다면 탄핵 국면까지 끌고 갈 수 없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당론으로 2선후퇴, 선총리, 후탄핵을 다 물리치고 대통령의 즉각 퇴진과 퇴진에 불응할 경우 탄핵할 것을 공당의 총의로 모았다"며 "탄핵국면을 주도하면서 그런 총의를 모으는 것은 의원 각자의 판단인 것이고, 특정 대선주자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는 것을 명백하게 말씀 드린다"고 설명했다.
  • 민주-국민의당 ‘특검 연장 무산’ 공방
    • 입력 2017-02-28 15:03:51
    • 수정2017-02-28 15:16:01
    정치
야 4당 당 대표와 원내대표 회동에 참석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특검 수사 기간 연장 무산 책임론을 놓고 공개적으로 충돌했다.

지난해 국민의당의 '선(先) 총리 교체, 후(後) 탄핵' 주장을 놓고 충돌했던 두 당이 특검 연장 무산을 놓고 다시 한번 충돌한 것이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28일(오늘) 회동 모두 발언을 통해 "우리는 처음부터 이런(특검 활동기한 연장 불승인) 상황을 예상해 '선 총리(교체) 후 탄핵' 을 요구했지만, 일부가 대통령이 다 된 것처럼 이를 거부한 것은 참으로 잘못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순실·우병우 사단에 대한 인적 청산 후 탄핵을 추진하자고 대안을 충분히 제시했지만, 당시 모 대통령 후보가 '혁명' 과 '대청소' 운운하면서 거절한 것에 대해 변명 말고 책임 있는 행동을 해 달라" 며 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를 비판했다.

이에 대해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당시) 대통령은 총리에 대해서 어떠한 권한을 이양한다는 말도 하지 않았는데 총리에 대해서 서로 정치권 젯밥 노름을 했다면 탄핵 국면까지 끌고 갈 수 없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당론으로 2선후퇴, 선총리, 후탄핵을 다 물리치고 대통령의 즉각 퇴진과 퇴진에 불응할 경우 탄핵할 것을 공당의 총의로 모았다"며 "탄핵국면을 주도하면서 그런 총의를 모으는 것은 의원 각자의 판단인 것이고, 특정 대선주자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는 것을 명백하게 말씀 드린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