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野 “특검법 직권상정 요구”…與 “정치공세”
입력 2017.02.28 (17:03) 수정 2017.02.28 (17:28)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야 4당이 특검 연장법안을 3월 임시국회에서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정세균 국회의장을 만나 직권상정을 요구했습니다.

여당은 전형적인 정치공세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과 정의당 등 야4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만났습니다.

이들은 3월 임시국회에서 특검 연장 법안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특히 오늘 오후, 정세균 국회의장을 방문해 특검 연장법안의 직권상정을 요구했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직권상정을 포함한 모든 방안도 모색해 갈 것입니다. 이 시대적 과제인 적폐청산의 기회를 (놓칠 수 없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전형적인 정치공세이자 떼쓰기로 검토할 가치조차 없다며 반대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대선 과정 내내 이 나라를 특검공화국으로 만들고, 국회법을 무시하면서 날치기 특검을 세우겠다는…."

바른정당을 제외한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은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불승인한 데 대한 책임을 물어 황교안 권한대행에 대한 탄핵 추진도 논의했습니다.

특검 연장 불승인과 관련해 황교안 권한대행은 대규모 찬반 시위가 이어지는데다 북한의 안보 위협과 어려운 경제 상황 등을 고려해, 고심 끝에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원내교섭단체 4당 수석부대표는 오늘 오후 회동에서, 다음달 3일부터 4월 1일까지 3월 임시국회'를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담화문을 통해 헌재의 탄핵심판에서 어떤 결과가 나오건 승복하자고 제안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野 “특검법 직권상정 요구”…與 “정치공세”
    • 입력 2017-02-28 17:05:37
    • 수정2017-02-28 17:28:46
    뉴스 5
<앵커 멘트>

야 4당이 특검 연장법안을 3월 임시국회에서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정세균 국회의장을 만나 직권상정을 요구했습니다.

여당은 전형적인 정치공세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과 정의당 등 야4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만났습니다.

이들은 3월 임시국회에서 특검 연장 법안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특히 오늘 오후, 정세균 국회의장을 방문해 특검 연장법안의 직권상정을 요구했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직권상정을 포함한 모든 방안도 모색해 갈 것입니다. 이 시대적 과제인 적폐청산의 기회를 (놓칠 수 없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전형적인 정치공세이자 떼쓰기로 검토할 가치조차 없다며 반대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대선 과정 내내 이 나라를 특검공화국으로 만들고, 국회법을 무시하면서 날치기 특검을 세우겠다는…."

바른정당을 제외한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은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불승인한 데 대한 책임을 물어 황교안 권한대행에 대한 탄핵 추진도 논의했습니다.

특검 연장 불승인과 관련해 황교안 권한대행은 대규모 찬반 시위가 이어지는데다 북한의 안보 위협과 어려운 경제 상황 등을 고려해, 고심 끝에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원내교섭단체 4당 수석부대표는 오늘 오후 회동에서, 다음달 3일부터 4월 1일까지 3월 임시국회'를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담화문을 통해 헌재의 탄핵심판에서 어떤 결과가 나오건 승복하자고 제안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