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익스 ‘환상 덩크쇼’…인삼공사, 공동선두 유지
입력 2017.03.04 (21:34) 수정 2017.03.04 (21: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농구 선두권 대결에서 인삼공사가 외국인 선수 사익스의 엄청난 덩크쇼를 앞세워 오리온을 이기고 공동선두를 유지했습니다.

김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사이먼의 덩크를 시작으로 인삼공사의 높이가 위력을 발휘했습니다.

승리의 주역은 사익스였습니다.

178cm로 농구선수론 작인 키지만 2미터가 넘는 장재석보다 높이 날았습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습니다.

오리온의 추격이 거세지자 또 한번 덩크쇼를 펼쳤습니다.

마치 덩크 콘테스트를 보는 듯 했습니다.

인삼공사는 한국 무대 최다인 30점을 넣은 사익스를 앞세워 공동 선두였던 오리온을 이겼습니다.

동부 허웅이 블락슛을 성공했지만 한 발 더 뛴 삼성이 기어코 득점에 성공합니다.

삼성도 동부와의 접전을 승리로 장식해 공동 선두를 지켰습니다.

86대 85 한 점 뒤진 0.2초전 엘지는 극적으로 파울을 얻어냈고, 조성민이 자유투 세 개를 모두 성공해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노재욱의 절묘한 서브득점입니다.

분위기를 탄 노재욱은 연속 서브 에이스로 기세를 올렸습니다.

현대캐피탈은 우리카드에 3대 1로 역전승거두고 선두 탈환의 불씨를 살렸습니다.

이 경기에선 공에 맞은 한상규 주심이 밴드를 붙이고 끝까지 심판 자리를 지켜 눈길을 끌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사익스 ‘환상 덩크쇼’…인삼공사, 공동선두 유지
    • 입력 2017-03-04 21:35:01
    • 수정2017-03-04 21:46:42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농구 선두권 대결에서 인삼공사가 외국인 선수 사익스의 엄청난 덩크쇼를 앞세워 오리온을 이기고 공동선두를 유지했습니다.

김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사이먼의 덩크를 시작으로 인삼공사의 높이가 위력을 발휘했습니다.

승리의 주역은 사익스였습니다.

178cm로 농구선수론 작인 키지만 2미터가 넘는 장재석보다 높이 날았습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습니다.

오리온의 추격이 거세지자 또 한번 덩크쇼를 펼쳤습니다.

마치 덩크 콘테스트를 보는 듯 했습니다.

인삼공사는 한국 무대 최다인 30점을 넣은 사익스를 앞세워 공동 선두였던 오리온을 이겼습니다.

동부 허웅이 블락슛을 성공했지만 한 발 더 뛴 삼성이 기어코 득점에 성공합니다.

삼성도 동부와의 접전을 승리로 장식해 공동 선두를 지켰습니다.

86대 85 한 점 뒤진 0.2초전 엘지는 극적으로 파울을 얻어냈고, 조성민이 자유투 세 개를 모두 성공해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노재욱의 절묘한 서브득점입니다.

분위기를 탄 노재욱은 연속 서브 에이스로 기세를 올렸습니다.

현대캐피탈은 우리카드에 3대 1로 역전승거두고 선두 탈환의 불씨를 살렸습니다.

이 경기에선 공에 맞은 한상규 주심이 밴드를 붙이고 끝까지 심판 자리를 지켜 눈길을 끌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