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우조선에 2조 9천억 추가 지원…구조조정이 관건
입력 2017.03.23 (21:42) 수정 2017.03.23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동성 위기에 몰린 대우조선해양을 살리기 위해 수조 원대의 신규 자금이 또 투입됩니다.

대우조선이 파산하게 되면 우리 경제 손실이 너무 커 지원이 불가피하다며 정부가 추가 지원은 없을 거라던 입장을 바꾼 겁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우조선해양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신규 자금 2조 9천억 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러나 현재 대우조선의 재무상태로는 지원금을 경영자금이 아닌 빚 갚는데 써야 할 상황.

결국 자금 지원이 효과를 거두려면 기존 빚 3조 8천억 원을 대출해준 은행들이 떠안을 수밖에 없다고 정부는 판단하고 있습니다.

10% 인원 감축 등 대우조선의 강도 높은 구조조정도 지원의 전제 조건입니다.

<녹취> 유일호(경제부총리) : "대우조선 정상화를 위해 자율적인 채무조정을 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않도록 이해관계자들의 협조를 당부드립니다."

정부가 이렇게 손실을 감수하면서까지 대우조선을 살리려는 건 도산할 경우 예상되는 피해가 59조 원으로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너무 크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그러나 지난 2015년 4조 2천억 원을 지원하면서 밝혔던 '더 이상의 추가 지원은 없다'는 방침을 정부 스스로 바꿨다는 비판에 직면했습니다.

<녹취> 이동걸(KDB산업은행 회장) : "대우조선의 내재적 위험 요인을 보다 보수적으로 판단하여 대응하지 못했던 점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정부는 구조조정과 채무조정 합의라는 전제조건이 이뤄지지 않으면 법정관리도 불사하겠다고 배수진을 쳤지만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대우조선에 2조 9천억 추가 지원…구조조정이 관건
    • 입력 2017-03-23 21:43:44
    • 수정2017-03-23 22:12:53
    뉴스 9
<앵커 멘트>

유동성 위기에 몰린 대우조선해양을 살리기 위해 수조 원대의 신규 자금이 또 투입됩니다.

대우조선이 파산하게 되면 우리 경제 손실이 너무 커 지원이 불가피하다며 정부가 추가 지원은 없을 거라던 입장을 바꾼 겁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우조선해양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신규 자금 2조 9천억 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러나 현재 대우조선의 재무상태로는 지원금을 경영자금이 아닌 빚 갚는데 써야 할 상황.

결국 자금 지원이 효과를 거두려면 기존 빚 3조 8천억 원을 대출해준 은행들이 떠안을 수밖에 없다고 정부는 판단하고 있습니다.

10% 인원 감축 등 대우조선의 강도 높은 구조조정도 지원의 전제 조건입니다.

<녹취> 유일호(경제부총리) : "대우조선 정상화를 위해 자율적인 채무조정을 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않도록 이해관계자들의 협조를 당부드립니다."

정부가 이렇게 손실을 감수하면서까지 대우조선을 살리려는 건 도산할 경우 예상되는 피해가 59조 원으로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너무 크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그러나 지난 2015년 4조 2천억 원을 지원하면서 밝혔던 '더 이상의 추가 지원은 없다'는 방침을 정부 스스로 바꿨다는 비판에 직면했습니다.

<녹취> 이동걸(KDB산업은행 회장) : "대우조선의 내재적 위험 요인을 보다 보수적으로 판단하여 대응하지 못했던 점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정부는 구조조정과 채무조정 합의라는 전제조건이 이뤄지지 않으면 법정관리도 불사하겠다고 배수진을 쳤지만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