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크푸드? 건강한 한 끼!…‘수제버거’ 열풍
입력 2017.04.06 (18:14) 수정 2017.04.06 (18:26) 통합뉴스룸ET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가격이 좀 비싸더라도 신선한 재료로 보다 맛있게 즐기고 싶단 현대인들의 욕구 때문일까요?

프리미엄 버거, 일명 수제 버거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식품 대기업들이 앞다퉈 이 시장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엄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3호점을 연 한 수제버거 매장, 이른 아침부터 긴 줄이 늘어섰습니다.

무 항생제 생고기를 즉석에서 굽고 토마토 양상추 치즈를 얹어 새벽에 만든 빵과 함께 수제 버거를 즐깁니다.

<인터뷰> 박병수(서울시 성동구) : "오픈 2시간 전부터 와서 기다려서 들어왔는데 올 만한 가치가 있는 것 같아요."

식품전문업체 SPC는 지난해 7월 이 미국의 수제 버거 브랜드를 국내로 들여왔습니다.

국내 1호점이 하루 3천 개 이상을 팔아 전 세계 매출 1위를 기록하자 사업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 광(SPC 사업팀장) : "2025년까지 25개 이상의 매장을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고요. 시장 상황은 충분하게 수익성이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신세계푸드도 수제버거 브랜드가 연 매출 20% 이상 급성장하자, 올해 매장을 10곳 늘리기로 했습니다.

맥도날드, 롯데리아 등 패스트푸드 업체들도 비슷한 제품을 출시하며 각축전에 끼어들었습니다.

국내 수제버거 시장은 연간 2천억 원 규모, 해외에서 수제버거를 경험한 젊은 층을 중심으로 햄버거가 건강한 한끼 식사가 될 수 있단 인식이 생기면서 새로운 시장이 형성됐습니다.

업체들이 뛰어들면서 시장 규모는 커졌는데 아직 수익성은 괜찮은 편입니다.

전문가들은 햄버거를 요리로 인식하도록 하는 고급화와 차별화 전략을 성공의 열쇠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 정크푸드? 건강한 한 끼!…‘수제버거’ 열풍
    • 입력 2017-04-06 18:18:32
    • 수정2017-04-06 18:26:46
    통합뉴스룸ET
<앵커 멘트>

가격이 좀 비싸더라도 신선한 재료로 보다 맛있게 즐기고 싶단 현대인들의 욕구 때문일까요?

프리미엄 버거, 일명 수제 버거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식품 대기업들이 앞다퉈 이 시장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엄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3호점을 연 한 수제버거 매장, 이른 아침부터 긴 줄이 늘어섰습니다.

무 항생제 생고기를 즉석에서 굽고 토마토 양상추 치즈를 얹어 새벽에 만든 빵과 함께 수제 버거를 즐깁니다.

<인터뷰> 박병수(서울시 성동구) : "오픈 2시간 전부터 와서 기다려서 들어왔는데 올 만한 가치가 있는 것 같아요."

식품전문업체 SPC는 지난해 7월 이 미국의 수제 버거 브랜드를 국내로 들여왔습니다.

국내 1호점이 하루 3천 개 이상을 팔아 전 세계 매출 1위를 기록하자 사업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 광(SPC 사업팀장) : "2025년까지 25개 이상의 매장을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고요. 시장 상황은 충분하게 수익성이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신세계푸드도 수제버거 브랜드가 연 매출 20% 이상 급성장하자, 올해 매장을 10곳 늘리기로 했습니다.

맥도날드, 롯데리아 등 패스트푸드 업체들도 비슷한 제품을 출시하며 각축전에 끼어들었습니다.

국내 수제버거 시장은 연간 2천억 원 규모, 해외에서 수제버거를 경험한 젊은 층을 중심으로 햄버거가 건강한 한끼 식사가 될 수 있단 인식이 생기면서 새로운 시장이 형성됐습니다.

업체들이 뛰어들면서 시장 규모는 커졌는데 아직 수익성은 괜찮은 편입니다.

전문가들은 햄버거를 요리로 인식하도록 하는 고급화와 차별화 전략을 성공의 열쇠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통합뉴스룸ET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