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벼 대신 밭작물…이모작하면 소득 4배
입력 2017.04.15 (06:37) 수정 2017.04.15 (07:2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쌀이 남아도는 상황에 논에 벼 대신 밭작물을 심어 쌀 생산을 줄이는 노력이 늘고 있는데요, 이모작까지 하면 소득도 최대 4배까지 올릴 수 있다고 합니다.

기계화 비율을 더 높이고 소득을 안정적으로 보장하는 게 관건입니다.

한주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50여 농가가 모인 영농조합이 농사짓는 논입니다.

오는 6월 보리를 베고 나면 벼 대신 콩을 심을 예정입니다.

6년 전부터 논콩을 재배해 벼보다 30퍼센트 많은 소득을 올리고 있습니다.

논콩을 보리나 밀과 이모작하면 벼만 재배할 때보다 세 배 가까이, 감자나 봄배추와 이모작하면 최대 4배까지 소득이 늘어납니다.

하지만 밭농사 기계화율은 고작 50 퍼센트 수준입니다.

<인터뷰> 한은성(영농조합법인 사무국장) : "(소득은) 많이 만족하고 있는데 농작업도 어렵고 기계화율도 낮은 부분들 때문에 꺼리는 분들도 일부 있습니다."

파종부터 수확까지, 논에서 콩을 재배할 때 쓸 수 있는 기계들입니다.

모든 과정을 기계화하면 노동 시간을 10분의 1로 줄일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은 기계화율을 올리는 동시에 계약재배와 정부 수매를 통해 밭작물 재배를 유도할 방침입니다.

<인터뷰> 정황근(농촌진흥청장) : "계약 재배, 그다음에 콩처럼 여기저기서 재배할 수 있는 것은 정부가 최대한 수매하는 방법으로 수요를 창출할 계획입니다."

밭작물 재배로 전환할 수 있는 논은 전체의 9%, 10만 4천 헥타르에 이릅니다.

쌀 재고량 351만 톤, 역대 최고치라는 문제를 풀어 낼 해법이 될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한주연입니다.
  • 벼 대신 밭작물…이모작하면 소득 4배
    • 입력 2017-04-15 06:40:10
    • 수정2017-04-15 07:25:1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쌀이 남아도는 상황에 논에 벼 대신 밭작물을 심어 쌀 생산을 줄이는 노력이 늘고 있는데요, 이모작까지 하면 소득도 최대 4배까지 올릴 수 있다고 합니다.

기계화 비율을 더 높이고 소득을 안정적으로 보장하는 게 관건입니다.

한주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50여 농가가 모인 영농조합이 농사짓는 논입니다.

오는 6월 보리를 베고 나면 벼 대신 콩을 심을 예정입니다.

6년 전부터 논콩을 재배해 벼보다 30퍼센트 많은 소득을 올리고 있습니다.

논콩을 보리나 밀과 이모작하면 벼만 재배할 때보다 세 배 가까이, 감자나 봄배추와 이모작하면 최대 4배까지 소득이 늘어납니다.

하지만 밭농사 기계화율은 고작 50 퍼센트 수준입니다.

<인터뷰> 한은성(영농조합법인 사무국장) : "(소득은) 많이 만족하고 있는데 농작업도 어렵고 기계화율도 낮은 부분들 때문에 꺼리는 분들도 일부 있습니다."

파종부터 수확까지, 논에서 콩을 재배할 때 쓸 수 있는 기계들입니다.

모든 과정을 기계화하면 노동 시간을 10분의 1로 줄일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은 기계화율을 올리는 동시에 계약재배와 정부 수매를 통해 밭작물 재배를 유도할 방침입니다.

<인터뷰> 정황근(농촌진흥청장) : "계약 재배, 그다음에 콩처럼 여기저기서 재배할 수 있는 것은 정부가 최대한 수매하는 방법으로 수요를 창출할 계획입니다."

밭작물 재배로 전환할 수 있는 논은 전체의 9%, 10만 4천 헥타르에 이릅니다.

쌀 재고량 351만 톤, 역대 최고치라는 문제를 풀어 낼 해법이 될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한주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