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로당에서 예의범절 배워요”
입력 2017.05.15 (07:40) 수정 2017.05.15 (08:2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핵가족과 맞벌이가 흔해진 요즘, 예전과 같은 가정교육은 사라져 가고 있습니다.

초등학생들이 경로당을 찾아가, 예절과 전통놀이를 배우는 과정이 그래서 호응을 얻고 있다고 합니다.

이하늬 기자입니다.

<리포트>

초등학생들이 익숙치 않는 몸짓으로 전통 인사법을 배웁니다.

<녹취> "남자는 왼손이 위로 가는 거 알죠? 배꼽에서 손 떼고."

교실이 아닌 동네 경로당, 강사는 평범한 할머니 할아버지들입니다.

동요에 맞춰 콩주머니를 돌리고, 실뜨기, 공기놀이까지 장난감이 넘쳐나는 지금은 생소한 전통놀이도 함께합니다.

대구시교육청이 전국 처음으로 초등학교와 인근 경로당을 연계해 실시하는 체험학습입니다.

<인터뷰> 지영진(대구 동천초등학교 6학년) : "공수 배우는 거 하고 조손 관계 배우는 거는 따분했는데, 여기서 할아버지 할머니랑 같이하니까 더 재미있었어요."

첫 해 13쌍이던 참여 학교와 경로당 수는 3년 만인 올해 31쌍으로 늘었습니다.

어르신들이 화투놀이로나 소일하던 경로당은 자긍심 넘치는 봉사활동의 장이 됐습니다.

<인터뷰> 우병철(할아버지 강사) : "아이들 가르치려 하면 뭘 좀 알아야 돼요. 그래서 스스로 공부를 할 기회가 되고. 할아버지하고 손주하고 이렇게 같이 노니까 아주 활력이 있고 재미가 있어요."

대구시교육청은 경로당 노인들에게 전문강사 연수를 실시해 체험학습의 질을 끌어올릴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 “경로당에서 예의범절 배워요”
    • 입력 2017-05-15 07:54:36
    • 수정2017-05-15 08:25:43
    뉴스광장
<앵커 멘트>

핵가족과 맞벌이가 흔해진 요즘, 예전과 같은 가정교육은 사라져 가고 있습니다.

초등학생들이 경로당을 찾아가, 예절과 전통놀이를 배우는 과정이 그래서 호응을 얻고 있다고 합니다.

이하늬 기자입니다.

<리포트>

초등학생들이 익숙치 않는 몸짓으로 전통 인사법을 배웁니다.

<녹취> "남자는 왼손이 위로 가는 거 알죠? 배꼽에서 손 떼고."

교실이 아닌 동네 경로당, 강사는 평범한 할머니 할아버지들입니다.

동요에 맞춰 콩주머니를 돌리고, 실뜨기, 공기놀이까지 장난감이 넘쳐나는 지금은 생소한 전통놀이도 함께합니다.

대구시교육청이 전국 처음으로 초등학교와 인근 경로당을 연계해 실시하는 체험학습입니다.

<인터뷰> 지영진(대구 동천초등학교 6학년) : "공수 배우는 거 하고 조손 관계 배우는 거는 따분했는데, 여기서 할아버지 할머니랑 같이하니까 더 재미있었어요."

첫 해 13쌍이던 참여 학교와 경로당 수는 3년 만인 올해 31쌍으로 늘었습니다.

어르신들이 화투놀이로나 소일하던 경로당은 자긍심 넘치는 봉사활동의 장이 됐습니다.

<인터뷰> 우병철(할아버지 강사) : "아이들 가르치려 하면 뭘 좀 알아야 돼요. 그래서 스스로 공부를 할 기회가 되고. 할아버지하고 손주하고 이렇게 같이 노니까 아주 활력이 있고 재미가 있어요."

대구시교육청은 경로당 노인들에게 전문강사 연수를 실시해 체험학습의 질을 끌어올릴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