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최악 가뭄
단비에 가뭄 피해 다소 감소…지역별 편차
입력 2017.06.27 (10:53) 수정 2017.06.27 (10:54) 사회
26일부터 경기지역에 평균 27.8㎜의 비가 내리면서 농경지 가뭄 피해 면적이 다소 줄었다.

하지만 바닥을 드러낸 저수지 저수율에는 아직 큰 변화가 보이지 않는 등 어느 정도 해갈을 위해서는 더 많은 비가 내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27일 도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도내에는 여주시 금사면 121.5㎜, 용인시 포곡면 111.6㎜, 이천시 모가면 63.5㎜, 광명시 40.5㎜의 비가 내렸다.

그러나 가뭄이 가장 심한 안성시에는 19.5㎜, 연천군에는 10.5㎜, 성남시에는 4㎜, 평택시에는 2㎜의 적은 비만 내렸다.

이같이 지역 편차가 큰 강우량이었지만 가뭄 피해 확산을 막는 데는 어느 정도 도움이 됐다.

26일 오후 6시 현재 도내 논 물마름 피해 면적은 426㏊로 4일 전인 23일의 535㏊보다 20.4%(109㏊) 감소했다.

밭작물 시듦 면적도 이 기간 17㏊에서 10㏊로 줄었다.

하지만 이번 비로 아직 저수지 저수율에는 변화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이날 현재 도내 지자체와 농어촌공사가 관리하는 341개 저수지의 평균 저수율은 24.2%로, 4일 전의 24.4%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 단비에 가뭄 피해 다소 감소…지역별 편차
    • 입력 2017-06-27 10:53:13
    • 수정2017-06-27 10:54:00
    사회
26일부터 경기지역에 평균 27.8㎜의 비가 내리면서 농경지 가뭄 피해 면적이 다소 줄었다.

하지만 바닥을 드러낸 저수지 저수율에는 아직 큰 변화가 보이지 않는 등 어느 정도 해갈을 위해서는 더 많은 비가 내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27일 도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도내에는 여주시 금사면 121.5㎜, 용인시 포곡면 111.6㎜, 이천시 모가면 63.5㎜, 광명시 40.5㎜의 비가 내렸다.

그러나 가뭄이 가장 심한 안성시에는 19.5㎜, 연천군에는 10.5㎜, 성남시에는 4㎜, 평택시에는 2㎜의 적은 비만 내렸다.

이같이 지역 편차가 큰 강우량이었지만 가뭄 피해 확산을 막는 데는 어느 정도 도움이 됐다.

26일 오후 6시 현재 도내 논 물마름 피해 면적은 426㏊로 4일 전인 23일의 535㏊보다 20.4%(109㏊) 감소했다.

밭작물 시듦 면적도 이 기간 17㏊에서 10㏊로 줄었다.

하지만 이번 비로 아직 저수지 저수율에는 변화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이날 현재 도내 지자체와 농어촌공사가 관리하는 341개 저수지의 평균 저수율은 24.2%로, 4일 전의 24.4%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