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최악 가뭄
17만 명 쓸 물이 하수도로…버려지는 지하수
입력 2017.06.28 (21:36) 수정 2017.06.29 (10: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비가 귀한데 1년 강수량의 3분의 1 가량이 그대로 하수도로 흘러간다는 보도 얼마 전 전해드렸죠,

건물이나 지하철 등에서 나오는 지하수도 상당량이 버려지고 있다고 합니다.

하루 17만 명이 쓸 수 있는 양이라고 하는데, 활용 방안은 없는 걸까요?

정새배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에 있는 한 대형 건물입니다.

이 건물 지하에서는 하루 6백 톤이 넘는 물이 나옵니다.

이 가운데 일부는 화장실이나 청소용으로 쓰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사용되는 지하수는 전체의 10% 수준에 불과합니다.

건물 내부에서 쓰고 남은 지하수는 현재로써는 돈을 내고 하수도로 내보내고 있는데요,

당장 이 건물에서만 연 7,500만 원이라는 큰돈을 들여 남는 지하수를 처리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하루에 흘러나오는 지하수 가운데 활용되는 양은 70% 정도. 30%는 그대로 버려집니다.

하루 17만 명이 쓸 수 있는 양과 맞먹습니다.

서울엔 하루 100톤 이상 지하수가 나오는 건물만 82곳이나 되지만 활용하는 곳은 거의 없습니다.

개별 건물 단위로는 지하수를 활용하는 데 한계가 있는 만큼 지자체 차원의 지하수 활용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인터뷰> 한무영(서울대 건설환경공학부 교수) : "지하철 용출수를 여름에 도로에 물을 뿌려준다든지 하면 열섬현상도 줄이고 미세먼지도 줄일 수 있으니 그런 새로운 사용처를 찾아서..."

최근 가뭄이 계속되면서 물 부족 문제가 본격 제기되자 서울시는 지하수 관리 계획을 수립하고, 적극적인 활용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연관기사] [뉴스9] 빗물 관리 ‘구멍’…강수량 1/3 ‘줄줄’ (2017.6.26)
  • 17만 명 쓸 물이 하수도로…버려지는 지하수
    • 입력 2017-06-28 21:39:43
    • 수정2017-06-29 10:07:15
    뉴스 9
<앵커 멘트>

비가 귀한데 1년 강수량의 3분의 1 가량이 그대로 하수도로 흘러간다는 보도 얼마 전 전해드렸죠,

건물이나 지하철 등에서 나오는 지하수도 상당량이 버려지고 있다고 합니다.

하루 17만 명이 쓸 수 있는 양이라고 하는데, 활용 방안은 없는 걸까요?

정새배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에 있는 한 대형 건물입니다.

이 건물 지하에서는 하루 6백 톤이 넘는 물이 나옵니다.

이 가운데 일부는 화장실이나 청소용으로 쓰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사용되는 지하수는 전체의 10% 수준에 불과합니다.

건물 내부에서 쓰고 남은 지하수는 현재로써는 돈을 내고 하수도로 내보내고 있는데요,

당장 이 건물에서만 연 7,500만 원이라는 큰돈을 들여 남는 지하수를 처리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하루에 흘러나오는 지하수 가운데 활용되는 양은 70% 정도. 30%는 그대로 버려집니다.

하루 17만 명이 쓸 수 있는 양과 맞먹습니다.

서울엔 하루 100톤 이상 지하수가 나오는 건물만 82곳이나 되지만 활용하는 곳은 거의 없습니다.

개별 건물 단위로는 지하수를 활용하는 데 한계가 있는 만큼 지자체 차원의 지하수 활용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인터뷰> 한무영(서울대 건설환경공학부 교수) : "지하철 용출수를 여름에 도로에 물을 뿌려준다든지 하면 열섬현상도 줄이고 미세먼지도 줄일 수 있으니 그런 새로운 사용처를 찾아서..."

최근 가뭄이 계속되면서 물 부족 문제가 본격 제기되자 서울시는 지하수 관리 계획을 수립하고, 적극적인 활용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연관기사] [뉴스9] 빗물 관리 ‘구멍’…강수량 1/3 ‘줄줄’ (2017.6.26)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