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년 최저임금 7,530원…최대 폭 인상
입력 2017.07.16 (21:27) 수정 2017.07.17 (05: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6,470원인 시간당 최저임금이 내년엔 7,530원으로 크게 오릅니다.

예년 평균의 두배가 넘는, 역대 가장 큰 인상 폭인데요,

463만 명이 혜택을 볼 걸로 보입니다.

최진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진통을 거듭해온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시간당 7,530원으로 결정했습니다.

올해 6,470원보다 16.4%, 금액으로는 1,060원 올랐습니다.

주 40시간 근로 기준으로 한 달 임금은 157만 3,770원, 올해보다 22만 원 가량 늘어납니다.

최대 463만여 명의 근로자가 임금 인상의 영향을 받게 되는데, 최저임금을 기준으로 하는 출산휴가 급여나 실업급여도 함께 올라갑니다.

어젯밤(15일) 늦게까지 진행된 최저임금위원회에서는 노동계와 경영계가 각각 내놓은 최종 수정안을 놓고 표결이 이뤄졌습니다.

그 결과 15대 12로 노동계가 제시한 '시급 7,530원' 안이 최종 채택됐습니다.

<녹취> 김종인(근로자 위원) : "역대 최고 금액인 것 같습니다만, 현장에서 피눈물 흘리고 있는 최저임금 노동자들은 정말 성에 차지 않을 것입니다."

사용자 측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특히 최저임금 결정 방식에 문제를 제기하며 일부 위원은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녹취> 김문식(사용자 위원) : "중소기업·소상공인 업계에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수준으로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목소리는 전혀 반영되지 않은 채 (통과됐습니다.)"

최저임금이 두 자릿수 인상 폭을 기록한 건 11년 만으로, 최근 5년간 평균치인 7.4%의 두 배를 넘는 수준입니다.

KBS 뉴스 최진아입니다.
  • 내년 최저임금 7,530원…최대 폭 인상
    • 입력 2017-07-16 21:30:02
    • 수정2017-07-17 05:00:15
    뉴스 9
<앵커 멘트>

6,470원인 시간당 최저임금이 내년엔 7,530원으로 크게 오릅니다.

예년 평균의 두배가 넘는, 역대 가장 큰 인상 폭인데요,

463만 명이 혜택을 볼 걸로 보입니다.

최진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진통을 거듭해온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시간당 7,530원으로 결정했습니다.

올해 6,470원보다 16.4%, 금액으로는 1,060원 올랐습니다.

주 40시간 근로 기준으로 한 달 임금은 157만 3,770원, 올해보다 22만 원 가량 늘어납니다.

최대 463만여 명의 근로자가 임금 인상의 영향을 받게 되는데, 최저임금을 기준으로 하는 출산휴가 급여나 실업급여도 함께 올라갑니다.

어젯밤(15일) 늦게까지 진행된 최저임금위원회에서는 노동계와 경영계가 각각 내놓은 최종 수정안을 놓고 표결이 이뤄졌습니다.

그 결과 15대 12로 노동계가 제시한 '시급 7,530원' 안이 최종 채택됐습니다.

<녹취> 김종인(근로자 위원) : "역대 최고 금액인 것 같습니다만, 현장에서 피눈물 흘리고 있는 최저임금 노동자들은 정말 성에 차지 않을 것입니다."

사용자 측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특히 최저임금 결정 방식에 문제를 제기하며 일부 위원은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녹취> 김문식(사용자 위원) : "중소기업·소상공인 업계에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수준으로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목소리는 전혀 반영되지 않은 채 (통과됐습니다.)"

최저임금이 두 자릿수 인상 폭을 기록한 건 11년 만으로, 최근 5년간 평균치인 7.4%의 두 배를 넘는 수준입니다.

KBS 뉴스 최진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