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해안에 남겨진 일제 만행의 ‘상흔’
입력 2017.08.15 (09:50) 수정 2017.08.15 (09:5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해안 섬 곳곳에는 일제강점기에 남겨진 흔적들이 많습니다.

일제의 의해 우리나라 국토가 전쟁기지로 얼룩진 가슴 아픈 역사의 기록입니다.

보도에 손원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통영 매물도의 장군봉 정상 부근.

수풀로 가려진 곳에 인공동굴이 보입니다.

모두 6개로 일제강점기 당시 포진지와 관측소로 추정됩니다.

매물도 주민에게는 암반을 깨고 시멘트를 옮긴, 고된 강제 노역의 현장입니다.

<인터뷰> 김정동(매물도 주민) : "(아버지 말씀이) 일본놈들이 일을 시키고. 얼마나 힘들었겠어요. 근데 돈도 안 주고. 매도 맞았다고 해요."

일제가 해군기지로 사용한 거제 지심도에도 포진지와 탄약고 등 전쟁에 동원된 우리 민족의 아픈 역사가 남아있습니다.

일본 해군이 주둔했던 한 포구.

지금은 흔적만 남은 이곳은 일본이 러일전쟁 승전을 기념해 세운 기념비가 있던 곳입니다.

<인터뷰> 이승철(향토사학자) : "도고 헤이하치로 (해군 제독)가 거느리던 그 사람들 운동장입니다. (포탄탑 등을) 군대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서 세운 거지요."

일본이 함포 사격 연습 목표물로 쓴 바위섬 취도는 섬의 3분의 2가 포탄에 부서졌습니다.

일제가 세운 기념비가 비교적 온전히 남아 있습니다.

<인터뷰> 이승철(향토사학자) : "일본사람들이 그 당시에는 아주 야만적으로 침범했다는 것을 가리키는 장소도 되기 때문에."

남해안 곳곳에 남아 있는 일본의 전쟁 흔적들, 해방은 됐지만 아픈 역사의 상처로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 남해안에 남겨진 일제 만행의 ‘상흔’
    • 입력 2017-08-15 09:52:08
    • 수정2017-08-15 09:57:05
    930뉴스
<앵커 멘트>

남해안 섬 곳곳에는 일제강점기에 남겨진 흔적들이 많습니다.

일제의 의해 우리나라 국토가 전쟁기지로 얼룩진 가슴 아픈 역사의 기록입니다.

보도에 손원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통영 매물도의 장군봉 정상 부근.

수풀로 가려진 곳에 인공동굴이 보입니다.

모두 6개로 일제강점기 당시 포진지와 관측소로 추정됩니다.

매물도 주민에게는 암반을 깨고 시멘트를 옮긴, 고된 강제 노역의 현장입니다.

<인터뷰> 김정동(매물도 주민) : "(아버지 말씀이) 일본놈들이 일을 시키고. 얼마나 힘들었겠어요. 근데 돈도 안 주고. 매도 맞았다고 해요."

일제가 해군기지로 사용한 거제 지심도에도 포진지와 탄약고 등 전쟁에 동원된 우리 민족의 아픈 역사가 남아있습니다.

일본 해군이 주둔했던 한 포구.

지금은 흔적만 남은 이곳은 일본이 러일전쟁 승전을 기념해 세운 기념비가 있던 곳입니다.

<인터뷰> 이승철(향토사학자) : "도고 헤이하치로 (해군 제독)가 거느리던 그 사람들 운동장입니다. (포탄탑 등을) 군대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서 세운 거지요."

일본이 함포 사격 연습 목표물로 쓴 바위섬 취도는 섬의 3분의 2가 포탄에 부서졌습니다.

일제가 세운 기념비가 비교적 온전히 남아 있습니다.

<인터뷰> 이승철(향토사학자) : "일본사람들이 그 당시에는 아주 야만적으로 침범했다는 것을 가리키는 장소도 되기 때문에."

남해안 곳곳에 남아 있는 일본의 전쟁 흔적들, 해방은 됐지만 아픈 역사의 상처로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