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창서 한 그루에 포도 4천 송이 열려 ‘화제’
입력 2017.08.30 (19:28) 수정 2017.08.30 (19:3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열매가 4천 송이나 열린 포도나무가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전북 고창군에서 58살 도덕현 씨가 재배하는 13년 된 포도나무에 4천 송이의 포도가 열렸습니다.

이 포도나무는 유럽산 야생 포도나무에 머루 포도를 접붙인 것으로 2005년에 심은 것입니다.

도 씨는 이렇게 많은 포도가 열린 데 대해 가지치기를 거의 하지 않고, 최대한 자연상태로 식물성 퇴비를 사용해 키우는 친환경 재배 방식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 고창서 한 그루에 포도 4천 송이 열려 ‘화제’
    • 입력 2017-08-30 19:34:25
    • 수정2017-08-30 19:35:48
    뉴스 7
열매가 4천 송이나 열린 포도나무가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전북 고창군에서 58살 도덕현 씨가 재배하는 13년 된 포도나무에 4천 송이의 포도가 열렸습니다.

이 포도나무는 유럽산 야생 포도나무에 머루 포도를 접붙인 것으로 2005년에 심은 것입니다.

도 씨는 이렇게 많은 포도가 열린 데 대해 가지치기를 거의 하지 않고, 최대한 자연상태로 식물성 퇴비를 사용해 키우는 친환경 재배 방식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