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윤보다 사회 공헌’…지역·기업 상생
입력 2017.09.21 (06:49) 수정 2017.09.21 (06: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기업의 `사회적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시대, 이윤보다 `사회 공헌 활동`을 통해 가치를 실현하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는데요,

경남 창원의 한 기업이 창립기념일에 맞춰 대규모 지역 자원봉사활동을 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이정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노인들만 오가던 시골 마을 회관에 젊은 자원봉사자들이 찾아왔습니다.

허름했던 담벼락에 알록달록한 페인트를 칠하자 어느새 꽃밭으로 변합니다.

<녹취> "이렇게 칠해야 해요~"

자원봉사자들의 손길이 스치는 곳마다 활기가 넘칩니다.

주민들의 입가에도 모처럼 함박웃음이 번집니다.

<인터뷰> 김권중(마을 주민) : "분위기가 어두운 마을을 밝게, 꽃으로 장식해줘서 굉장히 고맙게 생각하고요."

전국 최대의 `국화 축제` 준비가 한창인 `국화 양묘장`에도 봉사자들이 찾아왔습니다.

창원의 한 기업이 `창립기념행사` 대신 `사회공헌의 날`을 만들어 지역 봉사활동을 해온 지 8년 째.

올해도 800여 명이 동참했습니다.

<인터뷰> 이빈(두산중공업 사회공헌팀장) : "함께 성장해 온 지역과 지역민들과 함께 하기 위해서 축제의 장을 찾아서 봉사활동을 하게 됐습니다."

지난봄에는 전 세계 16개 나라에서 7천여 명이 동시에 자원봉사를 하기도 했습니다.

기업과 근로자들이 함께 구슬땀을 흘리며 지역 사회 구석구석, 더불어 살아가는 상생의 봉사문화를 만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하입니다.
  • ‘이윤보다 사회 공헌’…지역·기업 상생
    • 입력 2017-09-21 06:53:43
    • 수정2017-09-21 06:57:1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기업의 `사회적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시대, 이윤보다 `사회 공헌 활동`을 통해 가치를 실현하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는데요,

경남 창원의 한 기업이 창립기념일에 맞춰 대규모 지역 자원봉사활동을 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이정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노인들만 오가던 시골 마을 회관에 젊은 자원봉사자들이 찾아왔습니다.

허름했던 담벼락에 알록달록한 페인트를 칠하자 어느새 꽃밭으로 변합니다.

<녹취> "이렇게 칠해야 해요~"

자원봉사자들의 손길이 스치는 곳마다 활기가 넘칩니다.

주민들의 입가에도 모처럼 함박웃음이 번집니다.

<인터뷰> 김권중(마을 주민) : "분위기가 어두운 마을을 밝게, 꽃으로 장식해줘서 굉장히 고맙게 생각하고요."

전국 최대의 `국화 축제` 준비가 한창인 `국화 양묘장`에도 봉사자들이 찾아왔습니다.

창원의 한 기업이 `창립기념행사` 대신 `사회공헌의 날`을 만들어 지역 봉사활동을 해온 지 8년 째.

올해도 800여 명이 동참했습니다.

<인터뷰> 이빈(두산중공업 사회공헌팀장) : "함께 성장해 온 지역과 지역민들과 함께 하기 위해서 축제의 장을 찾아서 봉사활동을 하게 됐습니다."

지난봄에는 전 세계 16개 나라에서 7천여 명이 동시에 자원봉사를 하기도 했습니다.

기업과 근로자들이 함께 구슬땀을 흘리며 지역 사회 구석구석, 더불어 살아가는 상생의 봉사문화를 만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