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우크라이나, 탄약고 대폭발…3만 명 대피
입력 2017.09.28 (20:31) 수정 2017.09.28 (20:57)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거대한 불기둥이 하늘 높이 치솟습니다.

현지시각 26일 밤 우크라이나 중남부 비니차주 인근의 한 탄약고에서 화재로 인한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폭발은 이튿날에도 계속됐습니다.

<녹취> 빅토르(지역 주민) : "밖에 나와보니 섬광이 보이고 곧바로 로켓 같은 것들이 사방으로 날아다녔어요."

인근 주민 3만 명이 긴급 대피했고, 이 과정에서 2명이 다쳤습니다.

탄약고에는 다연장로켓포 포탄을 포함해 18만 톤이 넘는 각종 포탄이 보관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적대 세력이 무인기를 이용해 테러를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볼로디미르 흐로이스만(우크라이나 총리) : "러시아 연방 소속 군대가 우리를 공격했습니다. 그들은 모든 수단을 활용해 우리를 약하게 만들고 파괴할 계획입니다."

이번 사고로 주변 도로는 전면 통제됐고, 탄약고 상공 반경 50km 지역은 비행 금지구역으로 설정됐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우크라이나, 탄약고 대폭발…3만 명 대피
    • 입력 2017-09-28 20:37:38
    • 수정2017-09-28 20:57:42
    글로벌24
거대한 불기둥이 하늘 높이 치솟습니다.

현지시각 26일 밤 우크라이나 중남부 비니차주 인근의 한 탄약고에서 화재로 인한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폭발은 이튿날에도 계속됐습니다.

<녹취> 빅토르(지역 주민) : "밖에 나와보니 섬광이 보이고 곧바로 로켓 같은 것들이 사방으로 날아다녔어요."

인근 주민 3만 명이 긴급 대피했고, 이 과정에서 2명이 다쳤습니다.

탄약고에는 다연장로켓포 포탄을 포함해 18만 톤이 넘는 각종 포탄이 보관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적대 세력이 무인기를 이용해 테러를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볼로디미르 흐로이스만(우크라이나 총리) : "러시아 연방 소속 군대가 우리를 공격했습니다. 그들은 모든 수단을 활용해 우리를 약하게 만들고 파괴할 계획입니다."

이번 사고로 주변 도로는 전면 통제됐고, 탄약고 상공 반경 50km 지역은 비행 금지구역으로 설정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