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론조사 초박빙…‘신고리 운명’ 내일 발표, 후폭풍 거셀 듯
입력 2017.10.19 (11:37) 수정 2017.10.19 (19:07) 취재K
여론조사 초박빙…‘신고리 운명’ 내일 결정, 후폭풍 거셀 듯

여론조사 초박빙…‘신고리 운명’ 내일 결정, 후폭풍 거셀 듯


[연관 기사] [뉴스7] ‘신고리 운명’ 내일 결정…후폭풍 거셀 듯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6호기의 건설을 둘러싸고 중단과 재개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온 가운데, 20일 오전 10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어떤 내용의 대정부 권고안을 발표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연관기사]
공론화위, 공론조사 마무리…오는 20일 발표
신고리 5·6호기 운명은?…마지막 설득전 ‘팽팽’


건설 중단이냐, 재개냐…내일 오전 10시 발표

공론화 기간 건설 반대와 찬성을 놓고 첨예한 대립이 빚어진 탓에 전문가들은 "어떤 결론이 나와도 수용해야 하는 것은 분명하지만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우려한다.

신고리5·6호기 공론화위원회는 20일 오전 10시 정부서울청사에서 5·6호기 건설을 중단할지 재개할지 공론조사 결과를 담은 '대(對) 정부권고안'을 발표한다.

대법관 출신 김지형 공론위원장과 인문사회·과학기술·조사통계·갈등관리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 8명은 지난 17일부터 외부 접촉을 완전히 차단한 상태에서 현재 정부 권고안을 작성중이다.

정부 권고안 발표는 TV와 SNS를 통해 생중계된다.

신고리 5·6호기의 운명을 판가름할 공론조사 시민 참여단의 설문조사가 완료됐다. 15일 충남 천안의 계성원에서 진행된 설문조사 마친 시민 참여단이 박수를 치며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신고리 5·6호기의 운명을 판가름할 공론조사 시민 참여단의 설문조사가 완료됐다. 15일 충남 천안의 계성원에서 진행된 설문조사 마친 시민 참여단이 박수를 치며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안전에 심대한 영향" vs "인증 통해 안전성 입증"

건설 반대 측은 그동안 "고리원자력본부 주변에 400만 명의 인구가 밀집돼 있고 신고리 5·6호기는 안전에 심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주장을 폈다.

여기에 신재생에너지와 LNG 발전으로 에너지 수요를 충족하고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의 처리 어려움을 건설 중단의 논리로 제시했다.

반면 건설 재개 측은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20% 늘리려면 2030년까지 매년 20조 원을 쏟아야 하고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반박했다.

또 신고리 5·6기 원자로의 안전성은 유럽 인증을 통해 증명돼 해외에 수출하고 있다고 맞섰다.


3개월 공사 중단하고 46억원 투입해 공론조사

공론화위는 1차 전화조사에서 2만6명의 응답을 받고, 표본에 맞춰 시민참여단 500명을 선정했다.

500명 중 478명이 지난달 16일 오리엔테이션에서 2차 조사에 참가했고, 이달 13∼15일 종합토론회에 참석한 471명이 3차와 4차 조사에 참여했다.

공론화 과정에서 치열한 신경전과 갈등이 불거지기도 했지만 지금은 신고리 5·6호기의 운명을 판가름할 공론조사 시민 참여단의 설문조사가 완료돼 발표만을 남겨둔 상태다.


건설중단 43.8% vs 건설재개 43.2%

한편,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6호기의 건설을 둘러싸고 중단과 재개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9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18일 성인 남녀 526명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 결과(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4.3%포인트)에 따르면 신고리 원전 5·6호기의 '건설중단이 바람직하다'는 응답은 43.8%, '재개가 바람직하다'는 답변은 43.2%로 각각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고 답한 비율은 13.0%였다.

유보층을 제외하고 건설중단과 건설재개 응답 만을 100%로 환산하면 중단과 재개 응답은 각각 50.3%, 49.7%로 초박빙의 격차(0.6%p)를 보인 것이다.
  • 여론조사 초박빙…‘신고리 운명’ 내일 발표, 후폭풍 거셀 듯
    • 입력 2017-10-19 11:37:00
    • 수정2017-10-19 19:07:50
    취재K

[연관 기사] [뉴스7] ‘신고리 운명’ 내일 결정…후폭풍 거셀 듯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6호기의 건설을 둘러싸고 중단과 재개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온 가운데, 20일 오전 10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어떤 내용의 대정부 권고안을 발표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연관기사]
공론화위, 공론조사 마무리…오는 20일 발표
신고리 5·6호기 운명은?…마지막 설득전 ‘팽팽’


건설 중단이냐, 재개냐…내일 오전 10시 발표

공론화 기간 건설 반대와 찬성을 놓고 첨예한 대립이 빚어진 탓에 전문가들은 "어떤 결론이 나와도 수용해야 하는 것은 분명하지만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우려한다.

신고리5·6호기 공론화위원회는 20일 오전 10시 정부서울청사에서 5·6호기 건설을 중단할지 재개할지 공론조사 결과를 담은 '대(對) 정부권고안'을 발표한다.

대법관 출신 김지형 공론위원장과 인문사회·과학기술·조사통계·갈등관리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 8명은 지난 17일부터 외부 접촉을 완전히 차단한 상태에서 현재 정부 권고안을 작성중이다.

정부 권고안 발표는 TV와 SNS를 통해 생중계된다.

신고리 5·6호기의 운명을 판가름할 공론조사 시민 참여단의 설문조사가 완료됐다. 15일 충남 천안의 계성원에서 진행된 설문조사 마친 시민 참여단이 박수를 치며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신고리 5·6호기의 운명을 판가름할 공론조사 시민 참여단의 설문조사가 완료됐다. 15일 충남 천안의 계성원에서 진행된 설문조사 마친 시민 참여단이 박수를 치며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안전에 심대한 영향" vs "인증 통해 안전성 입증"

건설 반대 측은 그동안 "고리원자력본부 주변에 400만 명의 인구가 밀집돼 있고 신고리 5·6호기는 안전에 심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주장을 폈다.

여기에 신재생에너지와 LNG 발전으로 에너지 수요를 충족하고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의 처리 어려움을 건설 중단의 논리로 제시했다.

반면 건설 재개 측은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20% 늘리려면 2030년까지 매년 20조 원을 쏟아야 하고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반박했다.

또 신고리 5·6기 원자로의 안전성은 유럽 인증을 통해 증명돼 해외에 수출하고 있다고 맞섰다.


3개월 공사 중단하고 46억원 투입해 공론조사

공론화위는 1차 전화조사에서 2만6명의 응답을 받고, 표본에 맞춰 시민참여단 500명을 선정했다.

500명 중 478명이 지난달 16일 오리엔테이션에서 2차 조사에 참가했고, 이달 13∼15일 종합토론회에 참석한 471명이 3차와 4차 조사에 참여했다.

공론화 과정에서 치열한 신경전과 갈등이 불거지기도 했지만 지금은 신고리 5·6호기의 운명을 판가름할 공론조사 시민 참여단의 설문조사가 완료돼 발표만을 남겨둔 상태다.


건설중단 43.8% vs 건설재개 43.2%

한편,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6호기의 건설을 둘러싸고 중단과 재개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9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18일 성인 남녀 526명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 결과(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4.3%포인트)에 따르면 신고리 원전 5·6호기의 '건설중단이 바람직하다'는 응답은 43.8%, '재개가 바람직하다'는 답변은 43.2%로 각각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고 답한 비율은 13.0%였다.

유보층을 제외하고 건설중단과 건설재개 응답 만을 100%로 환산하면 중단과 재개 응답은 각각 50.3%, 49.7%로 초박빙의 격차(0.6%p)를 보인 것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