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與 “공론화위 뜻 존중” 野 “대통령 사과해야”
입력 2017.10.20 (12:03) 수정 2017.10.20 (12:5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공론화위원회의 원전 건설 재개 권고안에 청와대와 여당은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재개하라고 권고한 공론화위원회의 뜻을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공론화위와 시민참여단에 깊이 감사하며, 정부는 후속조치가 차질없이 이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역시 숙의민주주의를 통해 사회적 합의를 도출한 만큼, 이번 권고안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정부가 공사 재개를 지원하고 지역 경제가 빨리 정상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야당들은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앞으로도 대통령 말 한마디에 국가 대계가 흔들려선 안된다며, 졸속 결정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사과하라고 밝혔습니다.

또 시민참여단의 올바른 결정이 대한민국과 원전 산업의 미래를 살렸다고 평가했습니다.

국민의당도 문 대통령에게 잘못된 결정을 깔끔하게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공론화위가 탈원전 정책에 대한 의견까지 제시한 것도 월권이라면서, 에너지 정책은 국회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바른정당은 공론화위의 권고안을 환영한다면서, 정부는 원전 건설 중단으로 야기됐던 사회적 갈등과 국론 분열에 대해 사과하라고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 靑·與 “공론화위 뜻 존중” 野 “대통령 사과해야”
    • 입력 2017-10-20 12:04:30
    • 수정2017-10-20 12:53:31
    뉴스 12
<앵커 멘트>

공론화위원회의 원전 건설 재개 권고안에 청와대와 여당은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재개하라고 권고한 공론화위원회의 뜻을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공론화위와 시민참여단에 깊이 감사하며, 정부는 후속조치가 차질없이 이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역시 숙의민주주의를 통해 사회적 합의를 도출한 만큼, 이번 권고안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정부가 공사 재개를 지원하고 지역 경제가 빨리 정상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야당들은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앞으로도 대통령 말 한마디에 국가 대계가 흔들려선 안된다며, 졸속 결정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사과하라고 밝혔습니다.

또 시민참여단의 올바른 결정이 대한민국과 원전 산업의 미래를 살렸다고 평가했습니다.

국민의당도 문 대통령에게 잘못된 결정을 깔끔하게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공론화위가 탈원전 정책에 대한 의견까지 제시한 것도 월권이라면서, 에너지 정책은 국회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바른정당은 공론화위의 권고안을 환영한다면서, 정부는 원전 건설 중단으로 야기됐던 사회적 갈등과 국론 분열에 대해 사과하라고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